'토트넘 보고있나?' 무리뉴, UECL 우승으로 트로피 '26.5개' 됐다

2022-05-26 10:10:51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조제 무리뉴 AS로마 감독이 초대 유로파컨퍼런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1년 전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로마는 26일 페예노르트(네덜란드)와의 2021~2022시즌 유로파컨퍼런스리그 결승에서 1대0 승리하며 우승컵을 들었다.

무리뉴 감독은 이로써 유럽챔피언스리그, 유럽유로파리그에 이어 유럽 3부격인 컨퍼런스리그까지 모두 차지한 역사상 첫번째 지도자로 등극했다. 그는 FC포르투와 인터밀란에서 챔피언스리그, 포르투와 맨유에서 유로파리그를 제패한 바 있다.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세리에A 등을 포함해 개인통산 트로피 횟수가 26개로 늘었다.

무리뉴식 계산법으론 '26.5개'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해 6월 로마에 부임하면서 "내 우승컵은 25.5개다. 0.5개는 토트넘 리그컵"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20~2021시즌, 토트넘에서 리그컵 결승을 일주일 앞두고 경질 통보를 받은 데 대한 앙금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무리뉴 감독과 불편하게 헤어진 토트넘은 맨시티에 0대1로 패하며 '무관 탈출'에 실패했다.

다시 찾아온 우승의 기회. 로마는 에어 알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전반 32분에 터진 니콜로 자니올로의 선제결승골을 지켜내며 1대0 승리했다.

통산 5번째 유럽클럽대항전 우승컵을 손에 쥔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감격에 겨워 왈칵 눈물을 쏟았다.

선수들은 로마팬 앞에서 무리뉴 감독을 헹가래 했다.

무리뉴 감독은 "많은 생각이 스친다. 이번 우승은 하룻밤의 일이 아닌 역사다. 로마는 역사를 썼다"며 다음시즌에도 로마를 위해 헌신하겠단 뜻을 내비쳤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