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온다 철수!' 장맛비에 15분 만에 훈련 종료한 호랑이 군단 [광주현장]

2022-06-23 16:03:33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롯데의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훈련을 하던 KIA 선수들이 장맛비가 내리자 비를 피하고 있다. 광주=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6.23/

[광주=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KIA 선수들이 장맛비에 훈련을 일찍 접을 수밖에 없었다.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IA와 롯데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가 열린다. 경기를 앞두고 3시쯤 훈련을 위해 그라운드에 나선 선수들이 갑자기 떨어지는 빗방울에 15분 만에 훈련을 종료하고 실내 연습장으로 향했다.

23일은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다. 광주 전남지역도 오후에 비가 예보되어 있어 경기가 정상적으로 열릴 수 있을지는 미정이다.

선수들은 하루쯤 쉬고 싶겠지만 변덕스러운 하늘이 어떻게 변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만약 비가 그친다면 양 팀 에이스 양현종-박세웅의 빅매치를 볼 수 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