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금·화·목·토' 5개 행성 한 줄로…이번 주말 '우주쇼'

2022-06-24 16:21:59

[천문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스텔라리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태양계 5개 주요 행성이 한 줄로 나란히 선 모습을 맨눈으로 감상할 수 있는 '우주쇼'가 펼쳐진다.
24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이 기차 놀이하듯 늘어선 것처럼 보이는 '행성 정렬' 현상을 이날부터 27일까지 세계 대부분 지역에서 관측할 수 있다.
5개 행성이 한 줄로 나란히 있는 광경은 매우 보기 드물다. 2004년이 마지막이었으며, 2040년까지는 다시 볼 수 없을 전망이다.



BBC는 24일 밤에는 그믐달도 금성과 화성 사이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전했다.
또, 북반구에서는 일출 45∼90분 전에 가장 잘 보이며, 언덕처럼 높은 곳에서 동쪽을 향해 바라보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성 정렬은 한국에서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관측하기 가장 좋은 시기는 달이 그믐에 가깝고 수성의 고도가 3도 이상이 되는 26일 전후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께다.

행성 정렬은 지구에서 관측했을 때 같은 구역에서 태양계의 행성들이 일렬로 늘어서는 천문학적 현상이다. 실제로 행성들이 우주에서 일렬로 서는 게 아니라, 각 행성의 공전궤도가 지구에서 봤을 때 한곳에 몰려 일렬로 보이는 원리다.
noma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