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영화배우 되고 송은이와 '헤어질 결심'? "배우병 걸려 컨트롤 안 돼"

2022-06-23 17:50:56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개그우먼 김신영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헤어질 결심' 출연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서는 '박찬욱의 그녀..요..? 김신영, 영화 '헤어질 결심' 비하인드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신영은 오는 29일 개봉하는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박찬욱 감독의 극찬 속 배우 데뷔를 앞두고 있는 김신영은 상영회에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송은이는 김신영에게 전화를 걸어봤지만 김신영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김숙은 "이건 전화를 끊은 거다. 내가 걸어보겠다"며 전화를 걸었고, 김신영은 김숙의 전화를 바로 받아 송은이를 고개 숙이게 했다.

김숙은 "가장 중요한 결심은 '헤어질 결심'"이라는 김신영에 "송대표와 헤어질 결심을 하셨군요"라고 넌지시 물었고 김신영은 "코미디언 송은이 씨 말씀하시는 거죠?"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김신영은 영화 출연에 대해 "긴장을 많이 했다. 전날 배우 한예리 씨한테 너무 긴장된다 했다. 다음날 박찬욱 감독님이랑 박해일 오빠를 촬영장에서 만났는데 예리한테 잘 부탁한다는 전화를 받았다더라"라고 한예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김신영은 가벼운 이미지를 남기고 싶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신영은 "센 척을 해야 했다. 코미디언으로서 너무 가벼운 모습을 보여주면 나중에 영화를 하는 후배들에게 그런 모습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줄까 봐. 가벼워 보이기 싫었다"며 "박해일 오빠랑 사진도 찍고 싶었는데 누가 찍자 하기 전까진 제가 안 찍었다"고 밝혔다. 연기에 대해서는 "중간에 흡연 신이 있는데 한 번에 오케이가 됐다. 너무 맛있게 흡연한다더라. 그만큼 연습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찬욱 감독 외에 봉준호 감독도 김신영이 연기한 모습을 파일로 따로 담아둘 정도라며 김신영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를 언급하며 송은이와 김숙은 "봉준호 감독이 캐스팅하고 싶어하는데 셀럽파이브 컴백스케줄이 겹친다. 뭘 선택할 거냐"고 물었고 김신영은 고민 없이 봉준호 감독을 선택했다. 김신영은 "셀럽파이브는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 언제든 다시 모일 수 있는데"라고 말했고 김숙은 "송은이가 50인데 언제 모이냐"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영화 홍보를 하라는 이야기에 김신영은 "칸 영화제에서 평점이 제일 높다. 우리가 표현하지 못했던 사랑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게 해주는 영화"라고 운을 떼며 장황하게 영화를 설명했다. 이전과는 다른 단어선택에 두 MC는 "허세가 좀 들어간 거 같다", "배우병 걸린 거 아니냐"고 놀렸고 김신영은 "그냥 배우병이 아니고 칸 배우 병이다. 저도 컨트롤이 안 된다"고 솔직하게 인정해 모두를 웃겼다.

한편, 영화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