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옥주현, 김호영 고소 취하 "책임 느껴..진심 죄송"

2022-06-24 15:25:04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김호영을 향한 고소를 취하했다.



옥주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보았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 뮤지컬 업계의 종사자분들과 뮤지컬을 사랑하시는 관객분들을 비롯하여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 그리고 소송과 관련하여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옥주현은 또 "또한 앞으로는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다"며 "마지막으로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기를 바란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옥주현은 "이번 일로 우려와 걱정을 보내주신 부들께 감사드리며 더불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도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최근 동료 배우인 김호영을 고소하는 등 사건에 휘말린 바 있다. 14일 김호영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 이후 SNS와 온라인커뮤니티 등에는 옥주현이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옥주현은 이를 부인하며 김호영과 네티즌 2인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남경주, 최경원, 박칼린 감독 등 뮤지컬 1세대는 성명문을 발표하며 논란을 더했다. 이들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 을 침범하면 안 된다. 스태프는 모든 배우를 평등히 대하고, 공연이 시작되면 무대 위에 홀로 선 배우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하며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성명문을 발표했다. 김소현과 차지연, 전수경, 정선아 등은 이 글을 연이어 게재하며 지지했다.

옥주현의 고소 취하와 사과로 인해 뮤지컬계의 갈등은 사그라드는 중이다.

다음은 옥주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옥주현입니다.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보았습니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습니다.

뮤지컬 업계의 종사자분들과 뮤지컬을 사랑하시는 관객분들을 비롯하여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소송과 관련하여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 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번 일로 우려와 걱정을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불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