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연 “전남편 아기 가졌다는 편지에 충격..덜덜 떨었다” (동치미)

2022-06-26 10:48:2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정애연이 과거 전남편에게 온 의문의 편지 때문에 충격 받았던 사연을 이야기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나는 사기 결혼을 당했다?'를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애연은 "양가를 왕래하며 3년 연애를 했었다. 둘 다 배우다 보니 촬영이 일찍 끝나면 집에서 먼저 기다리곤 했다. 집에 가면서 우편함을 확인해보니 영어로 적힌 편지가 와있었다. 전남편이 외국에서 살다가 연기 활동을 위해 귀국한 것을 알고 있었다. 중학생 때 외국으로 갔다가 영화 때문에 한국으로 온 거다. 외국에서 굉장히 오래 살았다"며 "편지 내용이 너무 궁금한 거다. 고민 끝에 열어봤다. 두 장의 종이에는 '옛날에 너랑 지낼 때 좋았었고 좋은 추억이었고 아직 네가 그립다. 그런데 한 가지 말하지 못한 사실이 있다. 사실 너의 아기를 가졌다'고 적혀 있는 거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중고등학교 영문법을 총동원해서 읽었다. 전남편과 내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니까 그랬을 수 있다, 전남편도 몰랐던 걸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며 "그렇게 덜덜 떨면서 기다리고 있는데 전남편이 왔다. 미국에서 편지 왔다고 알려주면서 읽어보라고 줬다. 전남편이 '무슨 소리야?'라면서 받아서 읽더라. 그러더니 한참 웃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아기를 가졌다고 장난친 편지였던 것. 정애연은 "제가 해석한 게 맞았는데 마지막에 '조크'라고 쓰여 있는 것을 못 읽었다. 연기하는 친구가 오랜만에 편지로 장난을 치고 싶었다고 적혀 있었다"며 충격적인 편지는 그렇게 웃음으로 넘겼다고 말했다.

MC 박수홍이 "장난이라도 해도 너무 화가 났을 것 같다"고 정애연 마음을 이해하자 정애연은 "정말 아기가 있다면 헤어지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애연은 지난 2009년 15살 연상 김진근과 결혼, 지난해 9월 협의 이혼했다. 슬하에는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두 사람이 12년 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 슬하에는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