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사람을 '병원서 사망'했다고…서정희 "돈 벌려고 날 팔아"

2022-06-27 09:36:39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배우 서정희가 '병원에서 공식 사망' 했다는 유튜버에 분노했다.



서정희는 27일 자신의 SNS에 유튜브 콘텐츠를 직접 올리며 글을 게재했다.

서정희는 "운영하는 유투버는 클릭수로 돈을 벌려고 암을 이겨내고 열심히 사는 저를 파네요. 제가 병원에서 공식 상상했다. 라고 자극적으로 유인하네요"라고 했다.

이어 "저는 29일. 4차 항암치료를 받을 예정이예요. 저는 이런 유투버들의 피해자이구요. 이런 기사를 어찌할까요?"라며 호소했다.

서정희가 올린 사진에는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 그녀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담겼다.

서정희는 멀쩡히 살아 열심히 항암치료를 하고 있지만 근거도 없이 말도 안되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는 유튜버를 저격했다.

현재 유방암으로 인해 항암치료를 하고 있는 서정희는 이로 인한 스트레스를 토로해 걱정을 샀다.

심지어 해당 유튜버는 서정희의 사진을 두고 영정사진까지 합성해 더욱 경악케 했다.

팬들 역시 "너무 놀랐다" "이건 진짜 해도 너무하다" "고소해야 하는 거 아니냐" "살아있는 사람을 왜 죽었다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정희는 최근 유방암 진단을 받아 지난 4월 수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항암치료로 삭발한 후 가발을 맞췄다고 알리기도 했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