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1억파운드, 토트넘과 맨유 동상이몽

2022-06-27 12:13:0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똑같은 1억 파운드(약 1600억원)다. 그러나 이를 보는 관점은 구단마다 다르다. 토트넘과 맨유의 차이에서 보면 잘 알 수 있다.



토트넘은 지난달 구단의 최대 주주인 ENIC을 통해 1억 5000만 파운드 유상증자를 발표했다. 이 중 1억 파운드가 인출됐다. 선수 영입에 사용된다.

토트넘은 1억 파운드를 제대로 활용하고 있다. 이미 이적료 한푼도 들이지 않고 이반 페리시치와 프레이저 포스터를 데려왔다. 브라이턴에서 이브 비수마를 품었다. 이적료는 2500만 파운드였다. 3명을 데려오면서 예산에 4분의 1만 썼다. 아직 7500만 파운드가 남았다 .

이제 중앙 수비수가 필요하다. 파우 토레스(비야레알) 요슈코 그바르디올(라이프치히) 등을 노리고 있다. 파우 토레스의 이적료는 5500만 파운드다. 다소 부담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그바르디올은 이보다는 낮다. 현재 파비오 파리티치 단장이 유럽 전역을 돌면서 선수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반면 맨유에게 1억 파운드는 너무나도 적은 돈이다. 최근 영국 언론들은 맨유가 여름 이적 시장에서 1억 파운드밖에 쓸 수 없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바르셀로나의 프렝키 데 용을 노리고 있다. 이적료는 6900만 파운드다. 1억 파운드의 70%를 차지한다. 여기에 맨유는 아약스 듀오인 안토니와 주리엔 팀버를 노린다. 아약스는 안토니에게 6900만 파운드, 팀버에게는 5000만 파운드를 매겼다. 두 선수만 합쳐도 1억 1900만 파운드다. 예산 1억 파운드를 넘겨 버린다. 이 때문에 맨유의 이적 시장 행보는 지지부진하다. 자유계약 선수들도 접촉했지만 계속 다른 팀들에게 빼았기고 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