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보 같아 안 울려고 했는데…" '3년8개월 만 우승' 전인지 눈물의 의미

2022-06-27 12:49:06

Jun 26, 2022; Bethesda, Maryland, USA; In Gee Chun celebrates after wining the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golf tournament at Congressional Country Club. Mandatory Credit: Scott Taetsch-USA TODAY Sport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개인적으로나 한국여자골프로서나 의미 있는 우승이었다.



'덤보' 전인지(28)가 드디어 해냈다. 무려 3년8개월 만의 우승. 메이저 퀸 답게 그것도 메이저대회에서의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화끈하게 부활을 알렸다.

잔인지는 27일(한국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683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에서 우승하며 우승 상금 135만 달러(약 17억5000만원)을 거머쥐었다.

이날 열린 최종 4라운드에서 전인지는 버디 2개와 보기 5개로 3오버파 75타를 기록,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대회를 마쳤다.

끈질기게 추격한 렉시 톰슨(미국)과 이민지(호주·이상 4언더파 284타)를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섰다. 지난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의 LPGA 투어 우승으로 통산 4승째.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은 메이저대회 3승째다. LPGA 투어 통산 4승 중 메이저대회에서만 3승을 거둬 승부사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전인지는 향후 AIG 여자오픈이나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박인비(34) 만이 달성한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도전한다.

초반부터 강렬했다. 전인지는 1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5타 차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2라운드에서는 6타 차로 타수 차를 더 벌렸다.

하지만 고비가 찾아왔다. 3라운드에서 3타 차 추격을 허용한 데 이어 최종 라운드에선 톰슨에게 선두를 내주기도 했다. 하지만 막판 포기하지 않는 집념으로 역전극을 펼치며 드라마를 완성했다.

전인지의 우승으로 2020년 US여자오픈 김아림(27) 이후 뚝 끊겼던 태극낭자의 메이저 대회 우승이 재개됐다.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연속 무승'은 7개 대회로 끝났다.

고진영(27), 김효주(27), 지은희(36)에 이어 전인지의 우승으로 올 시즌 한국선수들은 LPGA 투어에서 총 4승을 합작했다.

18번 홀 마지막 퍼팅 직후와 시상식에서 눈물을 보인 전인지는 "솔직히 안 울려고 했었다. 이 전에도 울어서 너무 울보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꾸 한살 한살 먹어가면서 눈물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지난 4년 동안 우승이 없었기 때문에 나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신 팬 분들, 스폰서 분들에게 우승으로 보답하고싶었다. 그런 생각들이 너무 강하다 보니까 압박이 많았던 것 같다"며 솔직한 심정을 토로했다.

너무나도 오랜만의 우승을 앞뒀던 전인지는 "솔직히 불안한 생각이 드는 건 당연했다. 후반에 그냥 내가 하고자 하는 것은 어떻게 과정을 즐기느냐에 따라서 쫓아오는 것이니까 그런 생각들보다 나를 믿고 과정을 즐겨보자고 생각하고 플레이 했었던 것이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끝까지 나를 포기하지 않고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우승으로 보답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최혜진(23), 김세영(29) 김효주가 1언더파 287타로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은희는 공동 10위(이븐파 288타), 박인비(34)와 이정은(34), 신지은(30) 등은 공동 25위(3오버파 291타), 고진영은 공동 30위(4오버파 292타)에 그쳤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