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멀어져간다' 춤추는 3강 그들만의 독주체제→하위권은 갈수록 태산

2022-06-29 04:11:59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4회 실점 위기를 넘긴 김광현이 동료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4.15/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최근 10경기는 순위표 대로였다.



상위 세팀은 약진했다. 1위 SSG과 2위 키움이 각각 7승3패, 3위 LG가 8승2패로 승승장구했다.

3강을 힘겹게 쫓고 있는 중위권 두팀 KIA와 KT는 각각 5승5패로 5할 승률에 턱걸이 했다. 그 사이 3위 LG와 4위 KIA 간 승차는 4.5경기 차로 더 벌어졌다.

하위권 5팀은 갈수록 태산이다. 더워질 수록 힘이 빠져가는 모양새다.

6위 삼성은 4승6패. 최근 힘을 쓰지 못했지만 엇비슷한 승률팀 7위 두산과 8위 롯데가 각각 3승1무6패로 더 못해주는 바람에 가까스로 6위에 턱걸이 했다.

주축 선수들이 대거 복귀하며 반등을 꿈꿨던 9위 NC는 타선 침묵 속에 최근 4연패로 급제동이 걸렸다. 3승1무6패로 곧 뒤집을 것 같던 8위 롯데와의 3.5게임 차를 좁히지 못했다. 그나마 반등할 여력이 있는 하위팀 중 하나다.

최하위 한화는 암담하다.

28일 선두 SSG를 잡고 연패 탈출에 성공했지만 지난주 10연패 여파 속에 2승1무7패에 그쳤다. 3년 연속 최하위 그림자가 점점 더 짙어지고 있다.

SSG 키움 LG 3강은 탄탄한 마운드 힘을 바탕으로 그들만의 경쟁구도를 만들어가고 있다. 호재도 많다.

1위 SSG는 29일 노경은의 복귀에 이어 문승원이 불펜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새 외국인 선수도 물색중이다. 폰트 김광현 최강 선발듀오를 필두로 지키는 야구를 강화할 수 있다.

박병호 등 전력 이탈 속에서도 벤치의 전략과 짜임새 있는 야구로 선두를 넘보고 있는 2위 키움은 오버하지 않고 꾸준한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다. 리그 최고타자 이정후라는 타선의 구심점도 확실하다. 다음달 초 복귀할 푸이그 가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공-수 밸런스가 좋은 3위 LG도 호시탐탐 치고나갈 기회를 엿보고 있다.

10승에 선착한 보증수표 켈리에 KBO 리그 파악이 끝난 플럿코가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원투펀치를 형성하고 있다. 이민호 김윤식 등 젊은 선발진도 좋은 흐름이다.

홍창기가 부상으로 빠져 있는 점이 아쉽지만 이재원 등 신예의 성장기회로 삼고 있다. 합류 시기를 조율중인 실력파 새 외인 가르시아가 타선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