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류필립, 장마철에 여행 떠났다가 결국.."무거운 가방 들고..개고생"

2022-06-29 13:49:3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가수 미나가 장마철 여행에 고생을 겪었다.



미나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부산 여행~ 처음으로 차 운전안하고 비행기 예약했는데 택시타고 공항내릴 때 결항 문자가 오네요ㅠ 미리 얘기해주지ㅜ 택시비 3만원ㅠㅠ 어쩔 수 없이 무거운 가방 들고 공항철도 타고 서울역에서 겨우 ktx 대전까지는 서서가야 되는 좌석 예약해서 가고있어요. 그래도 쪽의자 하나 차지 해서 다행ㅎ 돌아오는 비행기도 취소해야겠죠? 에스컬레이터 없이 계단이 너무 길어서 남편이 너무 고생했어요~ 장마철엔 비행기타면 안되겠네요. #개고생 #생고생"이라고 글을 남겼다. #개고생 #생고생

미나 류필립 부부는 강풍을 동반한 장맛비에 부산행 비행기가 갑작스럽게 결항하며 고생을 한 것. 아내를 대신해 무거운 캐리어를 들고 계단을 내려가는 류필립의 모습이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미나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여행 첫날부터 고생이시네요" "장마기간이지만 즐거운 여행 되시길!" 등의 위로의 글을 남겼다.

한편 미나는 2018년 17세 연하의 가수 류필립과 결혼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