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 화면 손상됐는데 주심 VAR 보는 시늉만 했다? 中 슈퍼리그 심각하네

2022-06-29 18:43:09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비디오 판독(VAR) 화면이 손상됐는데 주심은 VAR 화면을 보는 척만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5일 창저우 라이온스와 베이징 궈안의 중국 슈퍼리그 5라운드.

이날 전반 7분 피아오 쉬하오의 선제골로 창저우가 앞서가던 전반 34분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베이징 궈안의 오른쪽 코너킥을 사미르 메미세비치가 공중으로 솟구쳐 올라 헤딩 슛을 시도했다. 헌데 헤딩이 상대 수비수 팔에 맞고 굴절됐다.

베이징 궈안 선수들이 핸드볼 파울을 어필하자 주심은 VAR 온 필드 리뷰를 선언했다. 한참 VAR 심판들과 교신하던 주심은 페널티킥이 아니라고 선언했다. 그래도 베이징 궈안은 0-1로 뒤지던 후반 39분 장 유닝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대1 무승부를 거뒀다.

한데 경기가 끝난 뒤 언론인 장치앙은 "VAR 스크린은 손상돼 주심이 평소처럼 VAR을 쳐다보는 시늉만 했다"고 폭로했다.

이 언론인은 자신의 SNS에 '이 경기에서 VAR 온 필드 리뷰 스크린이 깨졌고, 햇볕에 탔다. 심판도 평소처럼 행동했지만, 결국 VAR을 보는 시늉만 했다'고 지적했다.

K리그와 마찬가지로 중국 슈퍼리그에서도 심판 판정 공정성 문제가 화두다. 29일 중국 소후스포츠는 지난 26일 청두 룽청-선전의 경기에서 오심에 격하게 항의하다 선전 구단 관계자 5명이 총 39만위안(약 7550만원), 구단은 59만위안(약 1억1400만원)의 벌금 징계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이날 선전은 심각한 오심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선전은 2-1로 앞선 후반 33분 상대에게 코너킥을 내줬다. 당시 청두 공격수의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지만, 장레이 주심은 코너킥을 선언했다. 선전 선수들은 항의했다. 그러나 주심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한데 이 코너킥에서 동점골이 나오고 말았다. 그러자 선전의 선수들이 심판을 둘러싸고 항의를 계속했고, 경기는 약 8분간 중단됐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