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前직원 폭탄진술에 궁지몰린 트럼프…처벌여론 절반 육박

2022-07-01 08:43:57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1·6 연방 의사당 폭동 사태의 선동 책임론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전직 백악관 직원의 메가톤급 폭로로 궁지에 내몰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1·6사태 책임론에 기름을 끼얹는 의회 증언이 나오면서 재임 중 두 번이나 의회의 탄핵 심판대에 올랐다가 탄핵을 모면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제는 법정에 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폭탄선언의 당사자는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의 핵심 참모를 지낸 25세의 여성 캐서디 허치슨이다.
허치슨은 지난 28일(현지시간) 하원 1·6폭동 진상조사 특위의 청문회에 출석해 폭동 당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연설을 들은 지지자들이 의회 의사당으로 몰려가자 자신도 의사당행(行)을 고집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경호원이 이를 말리자 격노하면서 운전을 하던 경호원에게 달려들 듯 운전대를 뺏으려 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연설에 참여하려는 지지자들이 총 등으로 무장했다는 우려에 따라 비밀경호국(SS)이 보안을 위해 금속탐지기를 사용한 데 대해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분노했다는 증언을 허치슨은 내놨다.

허치슨은 팻 시펄론 당시 백악관 법률고문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 인증 절차를 막기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회로 간다면 "우리는 상상할 수 있는 모든 범죄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도 증언했다. 시펄론 전 고문은 허치슨의 증언 이후 의회에 증인으로 출석하라는 소환장을 받았다.


2020년 11월 대선 패배에 불복한 뒤 이를 뒤집기 위해 각종 사법적 절차를 진행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간 자신도 당시 의회에 가고 싶었다면서도 폭동을 선동한 책임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허치슨의 증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폭도들의 난동 현장에 동행하길 매우 원했을 뿐만 아니라 의회에서 폭력 사태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자신이 향후 처벌 대상이 될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했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은 1·6 폭동 선동 혐의에 대해 법무부의 조사를 받고 있고, 조지아주 검찰로부터는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해 주 고위 관리들에게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 여부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고 있지만, 허치슨의 증언은 검찰이 수사할 추가적인 사실관계를 제공한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스티븐 블라덱 텍사스대 교수는 AP통신에 허치슨의 증언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폭동 당일 폭력 가능성을 인지했으며 이를 독려하고 싶어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미 그룰 노트르담대 교수는 입증 문제 탓에 선동 혐의를 적용하기 어렵다면 의회 절차 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4년 대선 재출마 의향을 숨기지 않고 있어 이 사건의 향배는 정치 생명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책임을 둘러싼 여론도 부정적이다.

AP통신이 3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8%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1·6 폭동에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절반가량인 48%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소돼야 한다고 답해 기소돼선 안 된다는 답변(31%)보다 많았다.

이 여론조사는 허치슨의 의회 증언 전에 이뤄진 것이라 이후 여론을 더 나빠졌을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허치슨의 증언을 부인하고 있다.

그는 지난 28일 청문회 직후 운전대를 낚아채려 했다는 허치슨의 주장에 대해 "그녀의 가짜 이야기는 역겨운 사기"라는 반박 입장을 냈다.

그는 30일에도 한 보수 매체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잘 아는 경호원을 공격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면서 "누가 그런 일을 하겠느냐"고 재차 부인했다.

실제로 당시 차에 탄 운전사와 경호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격하지 않았고 운전대를 잡으려고도 하지 않았다고 진술할 준비가 돼 있다는 외신 보도도 있다.

AP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비판자를 무시하는 데 잘 훈련돼 있지만, 허치슨의 잘 조준된 증언은 트럼프의 이런 힘을 시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