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 배우, 나체 상태로 나무에 묶인 채 발견…친구 만난다고 집 나갔는데

2022-07-01 17:15:44

아라노 리나. 사진 출처=트위터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일본 성인비디오(AV) 배우 아라노 리나(23)가 실종 2주 만에 변사체로 발견됐다.



지난달 30일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 리쿠, 닛테레 뉴스 등에 따르면 도쿄에 살고 있던 아라노 리나는 지난달 18일 이바라키현 히타치오타시의 숲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옷을 입지 않은 상태였으며, 나무에 묶여 있었다.

아라노 리나는 6월 5일 오전 부모에게 친구를 만난다며 집을 나섰지만,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가족들은 3일 뒤 실종신고를 했고, 경찰은 6월 8일부터 수색을 시작했다.

실종 2주 만에 아라노 리나는 변사체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아라노 리나가 이바라키현 한 기차역에서 만났던 남성 산페이 히로유키(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체포했다.

아라노 리나는 SNS를 통해 산페이 히로유키를 알게 됐고, 실종되기 전 산페이 히로유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또 기차역 밖 CCTV에도 아라노 리나가 산페이 히로유키 차에 올라타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은 당시 두 사람이 산페이 히로유키의 별장으로 이동했다며, 아라노리나의 시신이 발견된 곳이 산페이 히로유키의 호화 별장에서 불과 1.6㎞ 떨어진 곳이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산페이 히로유키 휴대전화에서 아라노 리나에게 수갑을 채운 사진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체포 당시 산페이 히로유키는 "합의된 촬영"이라며 "아라노 리나를 내 별장으로 데려갔고 그곳에서 동의를 얻고 잠시 수갑을 채웠다. 이후 인근 상점에 내려줬다. 그 뒤는 어디로 갔는지 모른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현재도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