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희♥' 최란, '억' 소리 나는 명품 코트 패션 "내 생에 가장 비싼 옷"

2022-07-02 07:30:5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최란이 럭셔리 패션을 선보였다.



최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생에 옷 중에 가장 비싼 옷을 걸쳐봤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최란은 흰색에 검정 무늬가 들어간 화려한 퍼 코트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최란이 입은 명품 F사 코트의 가격은 수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란은 "가격 알고 눈 감고 돌아섰다(오늘 아님) 후덜덜~"이라며 "사진이라도 찍어 보자고"라며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한편 최란은 대한민국농구협회 부회장 이충희와 지난 1984년에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최란, 이충희 부부는 BTN불교TV '이충희·최란의 감사합니다' MC를 맡았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