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子' 그리, 23살차 늦둥이 여동생에겐 '다정한 오빠'…본가 방문 기념샷

2022-07-04 06:43:10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 그리가 23살 터울 여동생의 생일을 축하했다.



그리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 생일기념 본가 방문"이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리는 미키마우스 모양의 고깔 모자를 쓰고 인증샷을 촬영했다.

한편 김구라의 아들인 그리는 2016년 가수로 변신해 브랜뉴뮤직에 합류했다. 아버지 김구라의 재혼후 출산으로 지난 해 23살 차이가 나는 이복 동생을 갖게 됐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