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돈 받곤 야구 못해!" 박용택, LG 입단 안할뻔? 직접 밝힌 뒷이야기 [잠실비하인드]

2022-07-04 10:51:47

2022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박용택이 경기 후 진행된 LG 박용택의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에서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7.03/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신인이 구단하고 협상을 했어요! 이 돈 받곤 다 야구 안한다고."



3일 잠실구장에서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을 치른 박용택. 김용수, 이병규에 이어 LG 트윈스 역사상 3번째 영구결번의 주인공이다.

하지만 하마터면 박용택이 LG 유니폼을 입지 못할 수도 있었다. 박용택이 신인으로 입단할 당시 팀 주장이었던 류지현 LG 감독은 "첫 느낌부터 남다르게 강했던 선수"라고 회상했다.

"신인 계약도 하기 전에 마무리캠프를 왔더라. 팀 내부적으로 듣기론 캠프 전에 제시받은 계약금보다 캠프 후에 받은 계약금이 크게 올랐다고 한다. 아마 캠프를 통해 기량을 점검했기 때문에 좀더 신뢰를 갖고 오른 계약금으로 계약하지 않았을까 싶다."

경기전 만난 박용택에게서 좀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박용택은 "완전 팩트다. (마무리캠프 후 계약금이 오른 건)아마 전무후무한 일일 것"이라며 웃었다.

당시 고졸 우선지명이었던 박용택이 제시받은 계약금은 2억 3000만원. 입단 동기인 서승화는 5억원을 받았고, 입단 동기인 김광희는 3억 2000만원이었다. 타 팀에도 이현곤(당시 KIA 타이거즈)이 3억 5000만원, 김민우(당시 현대 유니콘스)가 3억 4000만원에 받은 상황. 박용택은 '푸대접'이라고 느꼈다.

박용택은 "신인이 입단 협상을 10번은 했을 거다. '이 돈 받고 야구 안한다. 계약금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이 있냐'고 물었더니 어느날 묘안을 들고 오셨다"면서 "마무리캠프에서 김성근 감독에게 '내년 주전급'이란 평가를 받으면 올려주겠다는 거였다. 생각해보면 날 설득하기 위한 거였다"며 웃었다.

"한달반 중에 하루 쉬고 야구만 했다. 12월 제주도캠프도 따라가서 연습했다. 어느날 감독님이 날 부르시더니 '너 왜 계약 안하냐?' 하시더라. 상황을 듣곤 '재미있는 아이'라고 생각하신 거 같다. 그러고 나서 7000만원 오른 계약금(3억원)에 도장 찍었다."

고별사에서 박용택은 "입단하던 날 우측 폴대 옆에 41번 김용수 유니폼, 내겐 막연한 꿈이었다. 사랑하는 (이)병규 형이 은퇴하던 날, 말 그대로 내 목표가 됐다. 이 순간 내가 (영구결번)3호가 됐다"면서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팬보다 위대한 팀은 없다. 팬보다 위대한 야구는 없다. 이 한마디만 하고 싶다. 우리 후배들이 이 얘기 가슴속에 새겨줬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잠실구장을 꽉 채운 2만 3750명의 야구팬들. 구단이 준비한 성대한 영구결번식. 하지만 그날까지도 박용택이 아쉬워한 건 '한국시리즈 우승'이었다. 그는 고별사에서 "우승반지 없이 은퇴합니다. 은퇴하는데! 우승반지 대신 (팬) 여러분의 사랑을 여기(가슴)에다 끼고 은퇴합니다"라고 절규하듯 말하기도 했다.

"선수 때는 모른다. 작년에 해설위원으로 KT 위즈 우승을 보는데, 나랑 친한 (박)경수가…(유)한준이가 은퇴 시즌에 첫 우승하는 거 보고 너무너무 부럽고 아쉬웠다. 19년을 야구했는데 단한번도 못했다는게 말이 되나. 오지환이 노찬엽 이후 첫 LG의 '우승 주장'이 된다면, 4번째 영구결번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잠실=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