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득점왕 만드려다 몸개그" 토트넘 동료의 '이불킥'썰

2022-07-07 07:49:16

스웨덴 '다르 비 이강' 팟캐스트에 출연한 쿨루셉스키.

'손흥민 동료' 데얀 쿨루셉스키가 노리치시티전 '이불킥' 순간을 편안하게 복기했다.



쿨루셉스키는 6일(한국시각) 스웨덴 '다르 비 이강' 팟캐스트에 출연해 해트트릭도 충분히 가능했던 시즌 마지막 노리치시티전, 손흥민의 득점왕을 도우려다 1대1 찬스에서 '슬랩스틱' 상황을 시전한 '썰'을 풀었다. 당시 쿨루셉스키는 상대 골키퍼 팀 크룰과 맞서는 결정적 1대1 찬스를 맞았으나 마지막 순간 생각이 너무도 많았다. 슈팅 대신 손흥민에게 패스를 하려다 어이없이 넘어지며 찬스를 놓쳤고, 패스도 골도 불발됐다. 황당한 장면 2분 후에 쿨루셉스키는 기어이 골맛을 봤다.

쿨루셉스키는 "골을 넣기 2분 전 희한한 상황이 있었다"면서 "나는 골키퍼와 편하게 마주 섰다. 한 선수가 나에게 태클을 했고, 나는 골키퍼와 1대1 상황이 됐다. 순간 '쓰러질까? 그럼 저 수비수 퇴장 당할 텐데'라는 생각도 했지만 '아니야, 골을 넣어야 해'라고 생각했던 것같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골키퍼가 밖으로 나왔고, 머뭇거렸다. 일단 그쪽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골키퍼를 제치고 내달렸고 내 앞에 오픈 골 찬스가 생겼다. 바로 옆의 팬들이 나를 향해 '기미기미(Gimme, Gimme)'를 외쳤고, 나는 깊은 숨을 들이쉬었다. '데얀, 시간을 갖고 , 침착하게… 오픈 골 찬스야'. 완전히 골문이 비어 있는 상황이었다. 한번의 터치를 더하고 '이제 드디어 슈팅을 할 시간'이라고 생각한 순간 손흥민이 보였다. 내 동료 손흥민, 마치 그가 '나한테 패스를 줘'라고 말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는 골든부트(득점왕)을 위해 1골이 필요한 상황이었고, 경기 전 선수들은 손흥민에게 패스를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었다. 손흥민이 득점왕을 타야만 했다"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난 다시 '데얀, 골은 잊어. 쏘니에게 어시스트를 해야 해'라고 생각을 바꿨고, 볼을 패스하려다가 그라운드에 넘어졌다. 터치가 잘못됐고, 볼은 천천히 굴러갔다"고 돌아봤다. 데얀은 "그때 나는 생각했다. '데얀, 대체 뭐하는 거야. 진짜 세상 최고 바보같다'고. 진짜 부끄러웠다"고 털어놨다. "2분 후 다시 골 찬스가 왔고 그땐 아무 생각도 하지 않았고 그냥 위쪽 구석을 노려찼다"며 세 번째 골 장면을 복기했다.

지난 시즌 유벤투스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쿨루셉스키는 시즌 마지막 노리치전 2골을 포함해 리그 5골8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톱4에 결정적 기여를 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