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관고동 병원 화재 발생…환자·간호사 등 5명 사망

2022-08-05 13:06:31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오전 10시 17분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에서 불이 나 5명이 숨졌다.



또 37명이 연기흡입 등으로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난 곳은 관고동에 있는 학산빌딩으로, 건물 4층에 투석전문 병원인 열린의원이 소재하고 있어 인명피해가 컸다.

화재 당시 병원 안에는 환자 33명과 의료진 13명 등 46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불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했다. 이들 모두 4층 병원에서 발견됐다.
사망자 3명은 투석 환자이고, 1명은 간호사이다. 다른 1명은 신원을 확인 중이다.

앞서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31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21대와 소방관 등 51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오전 10시 55분 큰 불길을 잡았다.

이어 화재 발생 1시간 10여분 만인 오전 11시 29분 진화 작업을 완료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불이 난 4층의 창문을 깨고 내부로 들어가 남은 사람이 있는지 수색하고 있다.

건물 내부에 남은 연기 등으로 인해 수색을 완료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소방당국은 건물 3층의 스크린골프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소방대원들이 수색 작업 중이어서 아직 정확한 발화점 및 발화원 등 경위에 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불이 난 건물 1층에는 음식점과 사무실, 2∼3층에는 한의원과 사무실, 스크린골프, 4층에는 불이 난 병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철골조의 연면적 2천585㎡ 규모로, 2004년 1월 사용 승인이 난 1종 근린생활시설이다.

ky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