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현 "이혼 후 극심한 우울증+공황장애"…오은영 "쿨병 걸렸다"('금쪽상담소')

2022-08-05 13:36:2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장가현이 이혼 후 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장가현은 최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 녹화에 딸 조예은과 함께 참여했다.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를 통해 전 남편 조성민과의 이혼 비하인드를 공개했던 장가현은 "두 번 이혼하는 기분이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그러나 장가현의 진짜 고민은 따로 있었다. 바로 스무 살이 된 딸이 아직도 자신에게 의존하며 '껌딱지' 면모를 보인다는 것. 딸 예은은 엄마에게 모든 걸 확인받아야 마음이 편하다며 엄마가 허락한 옷만 입고 외출하고, 엄마가 친구들과 놀러가면 엄마 친구들이 미워진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가현은 딸이 어릴 때부터 유난히 예민해 정신과 상담까지 받은 적 있다며 식당 컵으로 물도 못 마시고 목욕탕도 못 갈 정도로 예민했던 딸을 위해 모든 것을 맞춰주며 키웠다고 말했다.

모녀의 이야기를 유심히 듣던 오은영 박사는 "예은이는 주변의 다양한 자극을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던 아이"라고 분석했다. 또 오은영 박사는 딸 예은이가 엄마에게 의지하는 이유는 어릴 때부터 예은이를 불편하게 하는 상황을 해결해줬던 엄마에게 있다고 밝힌다. 그 때문에 예은이는 엄마와 대화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안정감을 느끼는 것이라고. 이러한 오은영 박사의 말에 예은은 자신도 몰랐던 마음을 정확하게 분석했다며 입을 다물지 못하며 박수를 치는 등 200%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또 이날 예은은 "엄마의 디테일한 성교육이 부담스럽다"고 고민을 밝힌다. 딸의 고민을 입증하듯 엄마 장가현은 다소 적나라한 '장가현표 성교육'을 가감 없이 이야기해, 듣는 이들마저 놀라는 반응을 감추지 못했다는데. 곧 오은영 박사는 "자녀와 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세는 좋지만, 장가현 성교육에는 성에 대한 부정적 가치관이 섞여 있다"고 짚어낸다. 이에 장가현은 "어렸을 때부터 잦은 '이것'을 당했다" 고백해 모두를 충격에 휩싸이게 했는데, 과연 장가현이 딸에게 적나라한 성교육을 할 수밖에 없던 사연은 무엇인지 방송을 통해 공개한다.

오은영 박사는 보다 더 깊은 상담을 위해 장가현 삶에 빼놓을 수 없는 '이혼'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특히 부모의 이혼에 대한 딸 예은의 속마음이 처음 공개돼 장가현을 긴장하게 했다는데. 딸 예은은 이혼도, 악플도 모두 쿨하게 넘기며 아무렇지 않다고 하는 엄마가 안쓰럽다고 하자, 장가현은 "'쿨병'이 있는 것 같다. 병원에서 '최근 삶의 큰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대답했다가 한참 생각한 끝에 '이혼'이라고 말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이혼은 아무렇지 않을 수가 없다"며 '쿨하다'의 진짜 의미를 예리하게 짚어냈고, 장가현이 이혼 후 힘든 감정을 회피하기 위해 '쿨병'으로 넘긴 거 같다고 꼬집어낸 것. 이를 들은 장가현은 극심한 수면 장애로 찾은 병원에서 우울증과 공황장애까지 진단받았던 사실까지 밝히며 그동안 외면해오던 상처를 꺼낸다는데. 그가 힘든 감정을 회피하며 우울증 진단까지 받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방송은 5일 오후 9시 30분.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