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영 8회 2사 투입 왜? KIA, 충격의 4연속 루징[광주 리뷰]

2022-08-06 21:51:59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8회초 2사 1루 두산 정수빈에게 동점 투런포를 맞은 KIA 마무리 정해영이 아쉬워하고 있다. 광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6/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KIA 타이거즈가 충격의 3연패에 빠졌다. 두산 베어스는 맹추격에 나섰다.



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팀의 맞대결에서 두산이 7대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KIA와의 주말 3연전 중 2승을 먼저 확보하며 최소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었다. 7일 경기에서 시리즈 스윕에 나선다. 반면 KIA는 3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반부가 승부처였다. KIA는 1회말 이창진의 투런 홈런과 김선빈의 적시타로 3-0 리드를 잡았다. 이후 4회에 1점씩을 주고 받으면서 4-1로 여유가 생겼다. 하지만 8회와 9회 KIA불펜이 무너졌다.

김종국 감독은 3점 차 8회초 2아웃에 마무리 정해영을 투입했다. 앞선 투수 윤중현이 2아웃을 잘 잡고 주자가 없는 상태에서 마운드를 넘겨줬다. 그러나 정해영이 흔들렸다. 첫 타자 안재석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고, 다음타자 김재호에게 또 안타를 내줬다. 그리고 정수빈에게 동점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하고 3연속 안타. 그것도 그중 2개가 홈런이라 결과는 더 뼈아팠다.

결국 더이상의 실점 없이 정해영이 8회를 마쳤지만, 9회에도 실점은 계속 됐다. 2사 1,2루에서 허경민을 상대한 정해영이 좌중간 2타점 2루타를 허용하면서 역전을 내줬다. KIA 벤치가 결국 투수를 박준표로 교체했지만, 박준표도 첫 상대한 타자 안재석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KIA는 9회 추가 3실점했다. 결국 두산이 7대4로 승리했고, KIA는 3연패에 빠졌다.

KIA가 가장 바라지 않았던 시나리오다. KIA는 4회 연속 루징시리즈를 기록 중이다. 후반기 시작 이후 첫 3연전이었던 롯데 자이언츠와의 3연전에서 3승을 거뒀지만, 이후 NC 다이노스를 만나 1승2패로 고전했다. 이어 SSG 랜더스를 상대로도 1승2패에 그쳤다. 지난 2~4일 한화 이글스와의 3연전에서도 1승2패로 만족해야 했던 KIA는 또 두산에게도 2패를 먼저 헌납했다.

특히나 루징시리즈를 기록한 팀들이 한화, NC 등 하위권 팀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KIA의 고민거리다. 그동안 상위권팀들에게 약해도 하위권 팀들에게 유독 강해 5위를 유지할 수 있었는데, 그 강점마저 사라진다면 5강 희망마저 흐릿해진다. 더군다나 이번 주말 3연전은 상대가 두산이라 더욱 중요했다. 6위까지 치고올라온 두산은 현재 KIA를 가장 위협하는 팀이다. 이번 맞대결 2연승으로 두산은 5위 KIA를 5.5경기 차에서 3.5경기 차까지 추격하면서 압박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