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안줘!!" 손흥민 '탐욕슛'에 뿔난 해리 케인…'삐걱 커플'

2022-08-07 00:14:18

중계화면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개막전 전반 막바지, 해리 케인이 '영혼의 단짝' 손흥민에게 화를 내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6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스햄턴과의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개막전 홈경기. 상황은 토트넘이 라이언 세세뇽(21분)과 에릭 다이어(31분)의 연속골로 2-1로 앞선 45분쯤 발생했다. 다이어의 헤더 골은 손흥민이 크로스로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외곽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공을 잡아 빠르게 박스 안으로 침투했다. 손흥민은 그대로 가운데 지점으로 방향을 틀어 드리블을 시도했다. 마크맨을 앞에 두고 슛을 때릴 듯 말듯 하더니 결국 골 에어리어 우측 지점에 도달한 뒤 슛을 시도했으나, 하늘 높이 떴다.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는 내내, 케인은 우측 골대 부근에서 두 팔을 땅을 향해 내리고 있었다. '공을 달라'는 제스쳐였다. 케인은 노마크 상황이었다. 손흥민의 슛이 빗나간 뒤, 케인은 다시 한번 두 팔을 쭉 내리며 아쉬움을 표했다.

'BBC'는 "둘은 절대 싸우지 않는 커플이지만, 이번만큼은 케인이 행복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적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