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4kg 감량" "어른섹시"…'모범가족' 배우들 피땀눈물 담긴 인생연기 종합세트(종합)

2022-08-09 12:08:20

넷플릭스 드라마 '모범가족' 제작발표회가 9일 JW메리어트 동대문 에서 열렸다. 배우 정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 김진우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모범 가족'은 마약 조직의 돈을 빼돌린 동하가 덜미를 잡혀 마약 운반책으로 이용당하게 되는 이야기다. 동대문=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8.09/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모범형사' '모범택시' 그리고 '모범가족'까지 등장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모범가족이 12일 공개된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와 드라마 '굿 닥터' '힐러' '슈츠'의 김진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정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이 각자의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위태로운 상황을 절박하게 이끌어간다.

연출을 맡은 김 감독은 9일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모범가족' 제작발표회에서 "'모범적이다'라고 얘기할때는 외부에서 해주는 얘기가 많다. 하지만 실제 상황이 되면 현실은 다르다. 실제 내부에는 어떤 문제가 있을 것 같아 역설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을 보여주고 싶어 '모범가족'이라는 제목을 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넷플릭스 '오자크'를 떠올린다는 얘기를 들었다. 소재적으로 비슷한 것 같다"며 "처음엔 '나도 봐야겠다'는 생각을 해서 프롤로그까진 봤는데 영향을 받을 것 같아서 일부러 안봤다. 오히려 굳이 가져가고 싶은 장면은 '파고'라는 작품이었다"고 설명했다.

극중 박동하 역을 맡은 정우는 "원래 살집이 있는 편은 아니다. 자기 관리를 위해 운동을 즐겨하는 편이라 근육이 있다보니 감량하기가 쉽지는 않았다"며 "감독이 우스개소리로 '강의 장면이 있는데 학생들을 제압하는 느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작아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하더라"고 감량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3~4kg 정도 감량한 것 같다. 원래 내 몸무게가 70kg 초반대였는데 66~67kg 정도로 맞췄다. 좀 왜소해보이니까 다행히 감독님도 '생각했던 것보다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고 흡족해했다.

이어 정우는 "'모범가족'의 대본을 보면서 놓지 못했다. 대본이 구체적이라 머릿속에 잘 그려졌다"며 "기존에 내가 해보지 못한 역할이었다. 평범한 소시민은 해봤지만 소시민이 극한에 처하게 되면서 괴물로 변해가는 듯한 모습이다. 어렸을때 트라우마들이 에피소드로 인해 잠재돼 있는 양면성을 드러낼 수 있는 캐릭터가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전작 '마이네임'때 '어른 섹시'를 보여줬던 박희순은 "이번 작품은 '어른 섹시'까지는 모르겠고 어른은 보여줄수 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극중 마약 조직의 2인자이자 조직의 돈가방을 가로챈 동하(정우)를 추적하던중 그를 이용해 사업을 확장하려는 마광철 캐릭터를 맡았다.

김 감독은 박희순에 대해 "'마이네임'에서 박희순이 보여줬던 캐릭터와는 차별성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마이네임'에서는 악인이지만 관계성에서 나오는 악인의 개연성이있었다. 하지만 광철은 내부의 결핍에서 기인한 악인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동하의 아내 강은주 역을 맡은 윤진서는 오랜만에 컴백에 대해 "작품을 안하고 싶어서 안한 것은 아니다"라고 웃은 후 "쉬고 싶었던 마음도 있었고 뛰어들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며 "두가지가 같이 존재하면서 작품을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미있는 개인적인 생활을 보냈다. 그동안 잘 놀았다. 책도 많이 보고 바다도 많이 가고 영화도 많이 보러가고 광화문 근처에 산책도 많이 다녔다"고 웃기도 했다.

오디션을 봤다는 강주현 역의 박지연은 "당연히 안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집에 돌아갔는데 됐다는 얘기를 들었다. 기쁘기도 하고 매운 것을 먹은 것처럼 마음이 얼얼했다"며 "잘해낼 수 있을까 걱정도 했지만 그동안 했던 것과 다른 느낌이이서 기대도 되는 마음이었다. 작품은 어둡지만 촬영 현장은 따뜻하고 유쾌하기까지한 현장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