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리그 최강 좌우 원투펀치 뜨나' NC, 장신 좌완 파이어볼러 '맷 더모디' 22만 달러 계약

2022-08-11 11:01:29

맷 더모디. 제공=NC다이노스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NC 다이노스가 예정대로 새 외국인 투수 맷 더모디(32)와 계약했다. 계약금 4만 달러, 연봉 18만 달러로 총액 22만 달러의 조건.



미국 아이오와주 노워크 출신 더모디는 1m96, 100kg 장신 왼손 투수다. 최고 152㎞, 평균 148km의 직구에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의 변화구를 섞어 던진다. 강한 공와 각이 큰 브레이킹 볼이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2013년 드래프트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지명되며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한 더모디는 2020년 시카고 컵스, 2021년 일본 프로야구(NPB) 세이부 라이온즈, 2022년 시카고 컵스에서 뛰었다.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빅리그 통산 30경기 2승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98경기(선발 30경기) 29승 14패 평균자책점 3.70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는 시카고 컵스 산하 아이오와 컵스(AAA) 소속으로 20경기(선발 13경기) 6승 3패 평균자책점 3.74를 기록했다.

적응 여부에 따라 최고 우완 드류 루친스키와 최강 좌우 원투펀치를 이룰 수 있는 실력을 갖춘 투수.

NC 강인권 감독대행은 "좌완으로 최고 구속 152㎞, 평균 구속 148㎞의 빠른 속구를 던진다. 슬라이더가 120㎞대 후반으로 빠른 편이 아니다. 직구와 슬라이더 속도 편차가 크기 때문에 공략이 쉬워보이지 않는다. 여기에 제구력이 준수하고 체인지업과 커브를 활용하는 땅볼 유도형 투수"라고 긍정 평가했다.

더모디는 그간 이적료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계약 확정이 늦어졌다. 입국 비자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입국해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선발 투수 공백이 있는 NC로선 가급적 빠른 합류가 필요하다.

트리플A에서 선발로 뛰고 있었던 만큼 입국만 빨리 이뤄진다면 데뷔전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전망.

강인권 감독대행도 "마이너리그에서 선발로 계속 등판했기 때문에 투구수 영향 받지 않고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상의해 봐야겠지만 불펜피칭 하고 바로 합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희망했다. "빠르게 들어올 수 있다면 팀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