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빅매치 '토트넘VS첼시' 누가 더 높을까[英BBC]

2022-08-12 08:13:15

<저작권자(c)REUTERS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첼시, 토트넘, 누가 더 높을까.'



15일 런던 라이벌 토트넘과 첼시의 올 시즌 첫 맞대결을 앞두고 영국 매체 BBC는 팬들의 싸움에 불을 붙였다. '첼시, 토트넘 중 누가 더 높은 순위로 마무리할까'라는 제하에 논쟁의 장을 활짝 열었다.

첼시 팬 로스 무어링은 "지난 26년간 토트넘이 첼시보다 높은 순위에 있었던 적은 단 3번뿐"이라며 우월한 역사를 돌아봤다. "첼시의 우승을 이끈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반대팀 덕아웃에 있다는 것이 토트넘이 올 시즌 첼시보다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유일한 요인이다. 토트넘은 선수 보강을 잘했고 콘테는 선수단을 이끄는 데 탁월한 기술을 가진 장인이며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보유하고 있다"고 경계심을 표하면서도 "하지만 첼시는 토트넘보다 강한 수비라인을 갖추고 있고 리그에서 일관되고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첼시 지지의 뜻을 전했다.

"유럽챔피언스리그의 빡빡한 스케줄과 카타르월드컵 등 일정을 고려했을 때 어려움이 있겠지만 토트넘과 첼시 둘 중 한팀이 우승할 수 있따고 한다면 그 팀은 첼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토트넘 팬 안나 호웰스는 "올 시즌은 토트넘이 첼시보다 높은 순위로 마무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지난 시즌 콘테 감독 부임 이후 첼시와의 승점 10점 차가 3점 차로 줄었다. 그 페이스를 시즌 전체로 확장해본다면 토트넘은 첼시보다 상위 순위로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콘테 감독은 선수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렸을 뿐 아니라 스쿼드를 보강하고 강화했다. 벤탄쿠르, 쿨루셉스키에 이어 이반 페리시치, 이브 비수마, 히샬리송, 랑글레 등 좋은 선수들을 영입했다. 스쿼드의 뎁스뿐 아니라 프리시즌 훈련도 잘 마무리했고, 손흥민, 해리 케인 외에도 많은 선수들이 득점기록에 이름을 올렸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반면 첼시는 아브라모비치가 떠난 후 시련을 겪고 있다. 베테랑 이사진도 떠났고, 루디거, 크리스텐센, 루카쿠 등 베테랑 선수들도 떠났다. 대체자원들이 적응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물론 축구에서 보장할 수 있는 건 없지만 토트넘이 우위에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손흥민의 토트넘은 15일 오전 0시30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첼시 원정에 나선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