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절친' 668억 센터백, 기회 찾아 AC밀란으로 떠나나

2022-08-12 09:18:17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다빈손 산체스, AC밀란으로 이적하나.



토트넘 손흥민의 동료 센터백 산체스가 AC밀란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토트넘과 AC밀란은 올여름 자펫 탕강가 이적을 놓고 협상 테이블을 차렸었다. 하지만 양 구단이 탕강가 이적은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AC밀란이 같은 팀 수비수 산체스에게 눈을 돌렸다.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메르카토'는 AC밀란이 산체스로 관심을 돌렸으며, 지난 두 시즌 동안 산체스를 관찰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산체스는 26세 콜롬비아 국가대표 수비수로 토트넘과의 계약이 2년 남아있다. 2017년 여름 4200만파운드(약 668억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토트넘에 입단한 뒤, 180경기를 뛰었다. 하지만 최근 몇 시즌 주전 경쟁에서 힘겨워했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부임한 이후에는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리는 모습이었다. 새 시즌 개막전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이 매체는 산체스가 콘테 감독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팀을 떠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점쳤다. 특히, 카타르 월트컵을 앞두고 산체스는 꾸준한 출전을 원하고 있다. AC밀란은 토트넘보다 주전 경쟁이 덜 하고, 챔피언스리그에도 출전해 산체스가 더욱 큰 유혹을 느낄 수 있다.

AC밀란은 일단 올시즌 임대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여름 완전 영입을 할 수 있는 옵션을 포함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