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는 일 없는" 맨유,'바르샤 공격수' 영입 철회

2022-08-16 05:52:53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맨유가 여름 이적시장 내내 열망해온 이름, 프렌키 더용 영입전에서 물러났다는 보도가 나왔다.



더용이 맨유의 7000만 파운드(약1109억원) 이적료를 거절하면서 맨유와 바르셀로나의 협상이 종결됐다는 것.

에릭 텐하흐 전 아약스 감독은 맨유 부임 직후 영입 우선 타깃으로 아약스 시절 함께 우승컵을 들어올린 공격수 더용을 지목했고, 700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제시했다. 그러나 16일(한국시각) 네덜란드 축구 팟캐스트 '킥오프 더 텔레그라프'는 '맨유가 바르셀로나에 제시한 오퍼의 시효가 만료됐다'고 보도했다. 또 '맨유의 형편없는 리그 초반 분위기로 인해 더용 영입에 있어 첼시가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고 덧붙였다.

바르셀로나는 재정난 속에 고액연봉자인 더용의 이적을 바라고 있다. 이미 더용에게 체불된 연봉만 1700만 파운드(약 270억원)에 달한다.

맨유와 바르셀로나의 협상은 지난달 내내 이어졌지만 더용이 유럽챔피언스리그에도 나갈 수 없는 맨유행을 희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제 협상 창구도 닫힌 것으로 보인다.

토트 볼리 신임 회장 체제의 첼시 역시 더용을 눈독 들이고 있다. 바르셀로나가 원하는 이적료 조건을 맞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