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침투력 여기까지? 한혜진 "엄마를 망쳐놨다" 토로

2022-08-16 06:40:1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모델 한혜진이 어머니와 '우영우' 인사법을 선보였다.



한혜진은 "하아, 엄마가 하자고 했다"며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동영상 속에는 "'우영우'가 엄마를 망쳐놨다"라는 글과 함께 우영우식 인사를 나누는 한혜진과 어머니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마주보고 앉아 팔을 이용해 인사를 나누며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이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박은빈)와 동그라미(주현영)이 나누는 두 사람 만의 인사법. 드라마 인기를 타고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