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U-20 8강행 좌절' 황인선 감독 "선수들 잘했는데 내가 부족했다"

2022-08-18 13:27:57

황인선 U-20 여자축구대표팀 감독.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산호세의 기적은 이뤄지지 않았다.



황인선 20세 이하(U-20)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쉽게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0대1로 패했다.

8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한국은 1승2패(승점 3)를 기록, 조 3위로 8강행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이날 전반은 신체조건이 좋은 프랑스에 전혀 밀리지 않았다. 강한 압박과 안정적인 빌드업으로 개인기와 스피드를 앞세운 프랑스와 대등하게 싸웠다. 골키퍼 김경희의 크로스 차단도 돋보였다.

후반에도 프랑스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한 방에 당했다. 후반 29분 역습 상황에서 후반 교체투입된 장신 공격수 음바켐-니아로에게 헤딩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한국 여자 선수들은 끝까지 만회골을 넣으려고 사력을 다했지만, 잦은 패스미스와 프랑스 선수들의 좋은 피지컬 벽을 넘지 못하고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짐을 싸야 했다.

경기가 끝난 뒤 황인선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프랑스를 상대로 우리 선수들이 너무 열심히 뛰어줬고, 잘해줬다. 다만 내가 처음 감독을 맡아서 경험이 부족하고 전략과 전술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도 많이 공부하고 여자축구 선수들이 잘 성장하도록 돕겠다. (8강 진출에 실패해) 죄송하다"며 머리를 숙였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