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자신감이 생긴다" 뷰캐넌도 원태인도 없는데…, 선발붕괴 속 빛난 대체선발, 감격의 데뷔 첫승

2022-08-20 00:09:50

데뷔 첫승 기념구를 들고 포즈를 취한 최하늘. 대전=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가뭄에 단비 같은 눈부신 호투였다.



삼성 투수 최하늘(23)이 선발진이 팀이 어려울 때 눈부신 호투로 연승을 이끌었다.

최하늘은 19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 등판, 5⅔이닝 동안 86구를 던지며 5안타 4사구 2개, 3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로 9대5 승리를 이끌며 감격의 데뷔 첫 승을 거뒀다.

삼성 이적 후 첫 선발 등판이었던 지난달 31일 롯데전에 기록한 개인 통산 최다 이닝(4이닝)과 최다 투구수(69개)를 뛰어넘는 역투로 선발 체질임을 입증했다.

패스트볼과 예리하게 떨어지는 체인지업, 슬라이더를 섞어 한화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았았다.

빠른 볼카운트에 맞혀 잡는 경기 운영능력도 눈여겨 볼 만 했다. 노련한 포수 강민호가 이끄는 대로 낮은 제구를 유지하며 범타를 유도했다. 73구 만에 5이닝을 마칠 정도로 효율적 피칭으로 신예답지 않은 경기 운영능력을 보였다. 이날 선발 등판을 앞두고 "군 복무로 인한 공백기로 게임 감각이 떨어져 있었는데, 경기를 계속 나가면서 게임 운영능력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던 삼성 박진만 감독 대행의 안목은 예리했다.

1회말 1사 후 노수광에게 첫 안타를 내줬지만 후속 중심 두 타자를 빠르게 범타처리하고 10구 만에 1회를 마쳤다.

2회말이 고비였다. 1사 1루에서 정은원의 우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우익수 구자욱이 강한 어깨로 3루에 뿌렸고 3루수 강한울이 오버런 된 1루주자 하주석을 비디오판독 끝에 잡아내며 어깨를 가볍게 했다.

3회 첫 삼자범퇴 처리한 최하늘은 4회에는 중심타자 노시환 김인환을 잇달아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5회 선두 정은원을 내야안타로 출루시켜 1사 2루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장진혁 터크먼을 뜬공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6회초에 삼성타선은 이원석 강민호의 홈런포로 대거 6득점 하며 최하늘에게 첫 승 요건을 선사했다.

한참 쉬고 나온 최하늘은 6회 선두타자 노수광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하지만 노시환을 초구에 병살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2사 후 김인환의 강습타구를 1루수 이원석이 넘어지며 막아냈지만 베이스커버가 늦어 내야안타를 내준 뒤 마운드를 문용익에게 넘겼다.

에이스 뷰캐넌이 손가락 부상으로 이탈해 있는 상황. 토종 에이스 원태인도 전날 경기에 타구에 종아리를 맞아 다음 등판이 불투명하다. 복귀를 준비중인 허윤동이 팔에 이상이 생겨 대체 선발로 나선 경기. 절체절명의 순간 팀에 소중한 승리를 안긴 최하늘의 역투였다.

삼성 박진만 감독 대행도 경기 후 "최하늘 선수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최고의 피칭을 해줬다. 오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할 만큼 존재감이 빛났다.

첫 승 공을 들고 포즈를 취한 최하늘은 "지난번에 5이닝을 못 채워 아쉬웠다. 기회를 다시 주셔서 꼭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었다"며 "군 복무 공백이 있었지만 경기에 계속 나가다보니 점점 타자들을 상대하는 여유와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