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딸, 열성경련으로 입술 검어지며 의식 잃어…미친 사람처럼 울었다"

2022-08-20 09:48:55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한지혜가 큰일날 뻔했던 아침 일화를 고백했다.



한지혜는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딸 윤슬 양의 사진과 함께 "밤새 열이 있어 어제 아침 9시 소아과 가는데 택시 안에서 순식간에 열성경련 일으켰다. 윤슬이 눈이 데구르 구르면서 돌아가고 전신이 뻣뻣해지면서 떨다가 입술이 검어지고 팔 다리가 늘어지며 의식을 잃었다"고 밝혀 팬들을 놀라게 했다.

한지혜는 "택시 아저씨한테 미친 사람처럼 빨리 가달라고 울면서 부탁하고 119에 전화하니 평평하게 눕힌 후에 고개 오른쪽으로 돌려 기도 확보해주라고"라며 "119에서 알려주신 대로 하니 다행히 입술색이 곧 돌아왔고 축 늘어진 의식 없는 아기를 안고 병원에 뛰어 들어가니 산소 스프레이로 호흡 돌아오게 해주셨다. 아이가 앙하며 발버둥치며 울자 '어머니 이제 진정하세요. 윤슬이 괜찮아요' 밤새 불덩이인 아이 돌보며 활기차게 노는 상상하며 버텼는데 오늘 새벽 시 해열제 먹고 열이 뚝 떨어졌다. 지금도 다시 생각하니 눈물이 뚝뚝"이라고 밝혔다. 이어 "열이 뚝 떨어지며 활기차진 윤슬이. 너무 너무 너무 감사한 아침"이라고 안도했다.

사진 속 윤슬 양은 다행히 많이 나아진 듯한 모습. 다시 활기차졌다는 글에 보는 이들도 안심했다.

한편, 배우 한지혜는 2010년 6살 연상의 검사와 결혼, 지난해 6월 딸 윤슬 양을 품에 안았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