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 "친동생, 7년 전 실종 이후 숨진 채 발견...고통, 평생 갈 것" 눈물 [종합]

2022-09-20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남보라가 7년 전 세상을 떠난 동생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남보라는 19일 크리에이터 '키즐 kizzle'의 유튜브에 출연해 7년 전 세상을 떠난 친동생을 언급했다.

남보라는 "제 얘기를 다시 꺼내면 또 그 뒤에 회복하는 것도 제가 해야 하는 일이라서 굉장히 많은 고민을 했다"고 어렵게 이야기를 꺼냈다.

이후 남보라는 "일일 누나가 되려고 왔다"면서 자신과 같은 사연을 가진 김서준 군의 집을 찾았다. 남보라는 "내 이야기를 복사 붙여넣기 한 것처럼 너무 똑같아서 깜짝 놀라서 그래서 만나보고 싶었던 것도 있다"고 했다.

남보라는 김서준 군의 이야기를 들은 뒤, "나도 7년이 지났지만, 너무 많이 힘들어서 얘기 잘 안한다"면서 친동생 이야기를 꺼내놨다.

남보라는 "동생이 그날 밤에 안 들어와서 핸드폰 위치 추적을 했는데 너무 느낌이 싸하더라. 아니겠지 아니겠지 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면서 "처음엔 좀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거 같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었다"며 "솔직히 진짜 힘든 거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남보라는 "너무 오랜만에 꺼내보는 감정이라 잊고 있었다"면서 "난 좀 참았던 거 같다. 그냥 덮어놨었다. 이렇게 꺼내면 너무 힘드니까 그래서 그냥 일부러 생각 안하고 계속 덮어놨던 거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남보라는 "솔직히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고 생각하는데 중요한 건 잘 이겨내는 거다"면서 "그 고통에 머물지 말고 잘 이겨내는 거, 그게 진짜 중요한 거 같다. 우리도 잘 이겨 내보자"고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