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피"…'돌싱글즈2' 이덕연, 손바닥까지 피가 흥건 '응급실行'

2022-09-22 07:42:32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MBN '돌싱글즈2' 이덕연이 아찔한 순간을 겪었다.



이덕연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멈추지 않는 피, 요리하도 좀 심하게 베였는데 병원을 가야할까"라는 글과 함께 붕대를 감은 중지 사진을 공개했다. 손바닥에도 피가 많이 묻어있을 만큼 심각한 상황.

결국 이덕연은 응급실로 향했고 이후 "결국 꿰맷, 안녕 내 3센치 살덩어리쓰"라고 전했다.

한편 이덕연은 올 초 '돌싱글즈2'에서 유소민과 동거를 진행했지만 커플이 되는데는 실패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