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이정후'라 불리는 역대급 재능…"타격만 욕심? 수비도 잘해야한다" [인터뷰]

2022-09-23 10:23:24

롯데 자이언츠에 지명된 김민석. 인천공항=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생각보다는 빨랐네요."



지난 15일 2023 신인드래프트 지명 회의장. 전체 3순위의 지명권을 가지고 있던 롯데 자이언츠는 휘문고 내야수 김민석을 지명했다.

포수가 약점으로 꼽히고 있던 만큼, 경남고 포수 김범석을 지명하는 것이 아니냐는 시선도 있었지만, 롯데는 김민석의 타격 재능을 외면하지 못했다.

타격만큼은 '역대 최고의 타자'가 될 수 있는 재목이라는 평가다. 한 스카우트는 "전성기 9번 이병규의 타격을 보는 것 같다. 맞히는 능력이 워낙 뛰어나다"고 이야기했다.

김민석은 올해 고교대회 18경기에서 타율 5할6푼5리(62타수 35안타) 1홈런 18도루를 기록했다. 국제대회에서도 김민석의 배트는 통했다. U-18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대회에서 김민석은 3할4푼8리(23타수 8안타)로 맹타를 휘둘렀다.

롯데는 "야구 IQ가 굉장히 뛰어난 선수다. 우리가 이기는 야구를 하기 위해서 빠른 주력과 뛰어난 정확성 있는 타격 능력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라고 기대했다.

롯데 유니폼을 입게 된 김민석은 "생각보다는 빨리 지명됐다"라며 "빠른 순번을 받는게 목표였는데, 에상보다 더 빨리 뽑혀서 기분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서울 생활을 마쳐야 하지만, 부산은 김민석에게 익숙한 도시다. 김민석은 "어머니께서 부산 분이다.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께서 계셔서 어색하지 않다"고 미소를 지었다.

U-18 세게선수권 대회는 프로 출발을 앞둔 그에게 좋은 경험이 됐다. 김민석은 "스플리터나 포크볼 등에 속은 게 아쉬웠다"라며 "앞으로 야구를 하면서 많은 도움이 될 거 같다"고 말했다.

타격 만큼은 최고라는 평가지만, 수비는 약점으로 꼽히고 있다. 고교 무대에서는 유격수로 주로 뛰었지만, 1루수나 외야수 전향이 나오는 이유다.

김민석은 "수비는 어느포지션이든 열심히 준비하겠다. 타격만 욕심이 있는 게 아니다. 수비를 잘해야 경기에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수비 역시 잘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석은 "프로에서도 지금의 타격이 조금은 통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1군에서 빨리 뛰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눈을 빛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