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코스타리카 감독 "최종엔트리 시기상조, 나바스도 예외 아냐"

2022-09-23 22:28:05

연합뉴스

[고양=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코스타리카로선 의미있는 무승부였다.



코스타리카는 23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대한민국과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막판 10명이 싸우는 수적열세에도 2대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루이스 페르난도 수아레즈 코스타리카 감독은 "오늘 경기는 꽤나 중요한 의미였다. 월드컵을 앞둔 시점이었고, 선수들이 인상적인 모습 보여줬다"며 "볼 점유율은 아쉬웠지만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고, 전체적으로 경기도 잘 운영했다. 2골을 넣은 결과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 "팀적으로도 발전할 수 있는 평가전이었다. 새로운 선수들이 많이 출전했다. 이 선수들이 출전하고 골도 기록했다. 오늘 경기는 굉장희 의미있었다"고 강조했다.

코스타리카는 황희찬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베네테가 2골을 터트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손흥민에게 프리킥 골을 내줬지만 무승부는 만족스러운 결과였다.

수아레즈 감독은 "한국의 약점을 언급하는 것은 곤란하다. 다만 우리는 이기려고 최선을 다했다. 경기 초반 20분을 최대한 잘 수비한 후 흐름을 가져오려고 했다. 그것이 주효했다. 특히 공격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2골을 득점한 것은 만족스러운 결과였다. 전술적으로 최대한 유기적인 움직임 가져가려고 노력했다. 전후반을 다르게 풀어나가려고 한 것에 만족스럽다"고 설명했다.

코스타리카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까지 간 끝에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카타르월드컵에선 독일, 스페인, 일본과 함께 E조에 포진했다. 코스타리카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34위로 한국(28위)보다 6계단 아래다.

수아레즈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실험했다. 팀적으로는 긍정적이다. 월드컵의 경우 26명 선수가 엔트리에 합류한다. 주전 뿐만 아니라 후보 선수들의 역량을 점검하고 컨디션을 체크해야 한다. 오늘 선수 기용은 월드컵까지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종엔트리에 대해선 "아직 시간이 남았다. 결정하기에는 이르며, 시기상조다. 대회 직전 컨디션도 고려돼야 하는데 케일러 나바스도 예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고양=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