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동료들에 사과' 손흥민 "내가 기본적인 실수를 했다"

2022-09-23 23:32:21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A매치 평가전이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고양=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9.23/

[고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내가 기본적인 실수를 했다."



'캡틴' 손흥민(30)이 득점에도 고개를 숙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53·포르투갈)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친선경기에서 2대2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전반 28분 나온 황희찬이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상대에 2연속 실점하며 끌려갔다. 위기의 순간 손흥민이 나섰다. 그는 후반 40분 상대 골키퍼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을 놓치지 않았다. 날카롭게 꽂히는 프리킥 득점으로 2-2 균형을 맞췄다. 손흥민은 지난 6월에 이어 또 한 번 프리킥 득점을 기록했다. 한국을 벼랑 끝에서 구해냈다. 한국은 2대2로 경기를 마감했다.

경기 뒤 손흥민은 "전체적인 평가를 하다보면 아쉬운 경기력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나의 실수로 이런 일이 나왔다. 경기를 잘 하고 있었음에도 1대1 상황에서 내가 기본적인 실수를 했다. 경기를 어렵게 끌고 왔다. 당연히 내 책임이 가장 크다. 내가 볼 때 팀 적으로 봤을 때 우리가 기회도 더 많이 만들어냈다. 실점한 부분은 아쉽다. 개인적인 실수를 줄여야 하는 것도 맞다. 개선해야 한다. 경기력은 개인적으로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수한 뒤에) 할 말이 따로 있나요. 그냥 미안하다고 했다. 미안하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그런 상황 속에서도 다운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팀이 다운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경기 끝나고 나니 심적으로 더 힘들다. 경기 끝나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그런 실수를 하면 안 된다. 월드컵에서도 그런 실수는 이런 상황이 만들어진다. 나도 배울 부분이 많다. 피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또 한 번 프리킥 득점을 완성했다. 그는 "특별한 것은 없다. 경기 뒤에 훈련했다. 운이 좋게 내가 원한 대로 됐다. 비결이라고 하면 훈련이다. 시간이 날 때마다 한 것이 결과로 나온 것 같다. 오늘 경기를 결과로 가지고 가지 못해서 아쉽다"고 했다.

한국은 카타르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격돌한다. 손흥민은 "(우리 팀에는) 좋은 능력을 가진 선수가 많다. 내게 집중 견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다른 좋은 선수들에게 기회가 날 것이다. 우리 팀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은 맞다. 최종 예선을 무난히 좋은 방향으로 간 것은 처음이다. 대한민국 대표팀도 오랜만이라고 했다. 그런 것을 생각하면 좋은 방향으로 가는 것은 맞다. 하지만 분명 완벽한 팀은 없다고 생각한다. 분석도 더 많이 해야한다. 개선해야 할 부분이 있다. 완벽에 가까운 팀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한국은 27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격돌한다. 손흥민에게는 월드컵 전 국내 팬들과 만나는 마지막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잘하고 싶다. 좋은 기분으로 가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월드컵까지 어떻게 보면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 하지만, 결국은 이게 마지막 경기다. 짧은 시간 준비를 해야한다. 월드컵이 다가온다. 잘하고 싶은 마음만 가득하다. 그런데 그게 공짜로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더 잘 준비해야 한다. 더 좋은 경기력, 승리까지 해서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고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