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임신 겹경사' 허니제이 "2세 태명은 러브"..♥예비 신랑과 러브스토리 공개 ('나혼산')[종합]

2022-09-24 00:23: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댄서 허니제이가 결혼, 임신 소감을 밝혔다.



허니제이는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결혼 스토리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전현무는 "무지개 모임에 첫 임산부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허니제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박나래는 "이런 날이 언제 있겠냐. 경사 났다"며 축하했고, 기안84는 허니제이에게 직접 꽃다발을 선물했다.

멤버들의 축하를 받은 허니제이는 "실감이 안 나다가 이제 조금씩 실감이 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태명을 묻자 "'러브'다. 2세 이름을 내가 미리 지어놨는데 그 이름이 '러브'였다. 그냥 그렇게 짓고 싶다고 생각하고 얘기한 적이 있는데 아가 생긴 다음에 남편 되실 분이 바로 '러브'라고 부르더라"라고 답했다.

허니제이는 예비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진짜 신기한 게 처음 만날 때부터 결혼 이야기를 자꾸 하더라. 그리고 이 친구가 밥을 먹는데 생선을 다 발라서 밥 위에 올려주더라"며 예비 남편의 다정한 면모를 자랑했다.

전현무는 "허니제이의 어떤 면에 반했다고 했냐"고 물었고, 허니제이는 "나도 잘 모르겠다. 근데 내가 되게 착해 보였다더라. 친구들과 다 같이 모이는 자리에서 누가 물을 쏟았는데 내가 그걸 휴지로 그냥 닦았다. 그걸 보더니 내가 되게 착해 보였다고 하더라"고 수줍게 답했다. 이를 들은 코드쿤스트는 "이미 좋아하니까 뭐든 예뻐 보이는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허니제이는 지난 15일 연인과 손잡고 찍은 그림자 사진을 올리며 결혼,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팬들의 축하를 받았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