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첫 임산부 허니제이 "♥예비 남편, 첫 만남부터 신기"→2세 태명 공개 [종합]

2022-09-24 07:10:5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댄서 허니제이가 2세 태명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결혼과 임신이라는 겹경사를 맞은 허니제이가 출연해 직접 결혼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날 전현무는 "무지개 모임에 첫 임산부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허니제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박나래는 "이런 날이 언제 있겠냐. 경사 났다"며 축하했고, 기안84는 허니제이에게 직접 꽃다발을 선물했다.

허니제이는 "실감이 안 나다가 이제 조금씩 실감이 난다"며 많은 축하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2세의 태명에 대해 "'러브'다. 2세 이름을 내가 미리 지어놨는데 그 이름이 '러브'였다. 그냥 그렇게 짓고 싶다고 생각하고 얘기한 적이 있는데 아가 생긴 다음에 남편 되실 분이 바로 '러브'라고 부르더라"라고 밝혔다.

허니제이는 이날 예비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최초로 공개했다. 그는 "진짜 신기한 게 처음 만날 때부터 결혼 이야기를 자꾸 하더라. 그리고 이 친구가 밥을 먹는데 생선을 다 발라서 밥 위에 올려줬다. 그런 건 처음 봤다"며 예비 남편의 다정한 면모를 자랑해 부러움을 샀다.

이어 허니제이는 예비 남편이 자신의 어떤 면에 반한 거 같냐는 질문에 "나도 잘 모르겠다. 근데 내가 되게 착해 보였다더라. 친구들과 다 같이 모이는 자리에서 누가 물을 쏟았는데 내가 그걸 휴지로 그냥 닦았다. 그걸 보더니 내가 되게 착해 보였다고 하더라"고 수줍게 답했다. 이를 들은 코드쿤스트는 "이미 좋아하니까 뭐든 예뻐 보이는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허니제이는 지난 15일 연인과 손잡고 찍은 그림자 사진을 올리며 결혼,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팬들의 축하를 받았다. 허니제이는 "행복한 소식을 여러분께 직접 전하고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어, 조심스레 글을 올립니다. 무엇보다도 사랑을 가장 소중히 여겨왔던 제가, 함께하는 미래를 꿈꾸고 싶게 만든 상대를 만나 평생을 약속하게 되었어요"라며 결혼을 발표했다.

또 "올해가 가기 전 결혼식을 올리고 미래를 향해 한 걸음씩 함께 걸어가려고 해요"라며 연내 예비 신랑과 결혼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얼마 전 저희 둘에게 새 생명이 찾아왔어요"라며 현재 임신 중인 사실도 함께 전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