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안 돌았어요" 억울한 마음에 얼어붙은 김현수...'어떻게 할 방법이 없네'

2022-09-30 07:46:00

8회 선두타자 LG 김현수가 체크스윙 판정에 아쉬워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잠실=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아 정말 안 돌았는데..." 경기 후반 추격의 불씨를 살릴 수 있었던 중요한 타석.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는 3루심의 체크 스윙 판정에 순간 얼어붙었다.





시즌 막판 1위 탈환을 노리는 LG 트윈스와 3위 키움을 0.5경기 차 추격하고 있는 KT 위즈의 경기가 펼쳐진 29일 잠실야구장. 이날 경기는 양 팀에게 모두 1승 이상의 가치가 있었던 경기였다.

경기 초반 LG 선발 이민호가 제구 난조로 2회 아웃카운트 하나 잡지 못하고 강판당했다. 반면 KT 타선은 흔들리는 이민호를 상대로 2회까지 5점을 뽑아내며 앞서나갔다.

2회 만루 찬스를 잡은 LG도 반격에 나섰다. 김현수가 KT 선발 데스파이네의 커브를 받아쳐 2타점을 올렸다.

스코어는 5대3. 2회 이후 LG는 송은범, 이우찬, 백승현, 김진성, 최동환. KT는 심재민, 박영현, 김민, 주권, 김민수, 김재윤까지 양 팀 합쳐 11명의 투수가 차례대로 마운드에 올라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2점 차로 끌려가던 8회 LG 김현수가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섰다. 앞선 3타석 모두 안타를 날리며 절정의 타격감을 뽐냈던 김현수라 벤치에서 거는 기대는 더욱 컸다. KT 김민수의 초구와 2구째 직구에 모두 반응했지만 헛스윙한 김현수는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렸다. 3구째 몸쪽 낮은 슬라이더가 들어오자 김현수는 배트를 내려다 급히 멈췄다.



포수 장성우는 곧바로 3루심을 향해 체크 스윙 여부를 체크했다.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배트가 돌지 않았다며 그대로 멈춘 상태에서 3루심을 바라봤다. 하지만 최수원 3루심은 배트가 돌았다며 헛스윙 판정을 내렸다.



억울한 마음에 김현수는 쉽게 배터박스를 떠나지 못했다. 오훈규 구심을 바라보며 자신의 배트가 정말 돌지 않았다고 어필해봤지만, 번복은 없었다. 체크 스윙 여부는 비디오 판독 대상도 아녀서 LG 벤치에서 손을 쓸 방법도 없었다. 김현수는 더그아웃에 들어서는 순간까지 억울해했다.



1사 이후 채은성과 오지환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지만, 후속타자 문보경은 내야 뜬공, 문성주는 삼진으로 물러나며 LG의 추격은 허무하게 끝났다.



2점 차를 뒤집지 못한 채 결국 패한 LG. 김현수는 경기 종료 후 8회 아쉬웠던 장면이 머릿속에 남았는지 타석을 몇 차례 뒤돌아본 뒤 경기장을 나섰다.



1위 SSG가 키움에 패하며 2.5경기 차를 유지한 LG. 남은 9경기 전력을 다해 1위 탈환을 노린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