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토트넘X아스널 1대1 비긴다" 박지성 절친의 예언

2022-10-01 07:35:57

<저작권자(c) EPA/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스널과 토트넘, 1대1무."



A매치 휴식기 후 곧바로 이어지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뜨거운 '더비'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주말, 아스널-토트넘의 '북런던 더비'(1일 오후 8시30분),맨시티-맨유의 '맨체스터 더비'(2일 오후 10시) 등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더비가 연이어 펼쳐진다.

'박지성 절친' 파트리스 에브라가 베팅사이트 베트페어를 통해 매의 눈으로 더비 결과를 예측했다.

아스널-토트넘의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 에브라는 "큰 경기다. 사람들이 아스널을 우승 후보로 꼽는데 토트넘전은 이를 보여줄 기회"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토트넘전은 이를 더 잘 보여줄 수 있는 기회는 아닌 것 같다. 콘테 감독은 전술 천재다. 그리고 아스널을 무너뜨릴 많은 계획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어느 팀도 승리를 가져오지 못할 것같다. 매우 타이트한 경기를 예상한다. 1대1 무승부로 본다"고 했다.

맨유 레전드 출신으로 맨시티-맨유전 역시 2대2 무승부를 예상했다.

"무조건 골은 나올 걸로 본다. 텐 하흐 감독은 맨유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고 싶은 것이다. 더비 승리는 많은 신뢰를 가져다줄 수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언제나처럼 맨유를 파괴하려 할 것이다. 아주 좋은 경기, 정말 좋은 더비가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를 표했다. "홀란드가 자신이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임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마르티네스, 바란도 전투의 선봉에 설 것이다. 승리 가능성은 양팀 모두 50대50"이라고 점쳤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