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질듯한 긴장감, 송명기vs홍창기, 일촉즉발 사구 신경전, 왜?[잠실포커스]

2022-10-01 05:42:02

2022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3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말 1사 1루 LG 홍창기가 NC 송명기의 투구에 맞고 화를 내자 양의지가 다독이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9.30/

[잠실=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1위를 쫓는 LG와 5위를 쫓는 NC.



양보할 수 없었던 잠실경기. 승리를 향한 양 팀 선수들의 초고도 집중 속에 일촉즉발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2,3회 득점 찬스를 후속타 불발로 날리며 0-1로 끌려가던 LG. 5회 1사 후 유강남의 볼넷으로 출루했다.

타석에는 앞선 두 타석 연속 삼진을 당한 톱타자 홍창기. 최근 타격페이스가 썩 좋지 않은데다 앞선 두 타석 결과가 좋지 않았던 터라 살짝 예민해 있었다. 초구 높은 패스트볼에 대한 주심의 스트라이크 콜에 불만을 표했다.

2구째 송명기의 패스트볼이 오른쪽 옆구리를 강타했다.

의도된 위협구로 순간 오해한 홍창기는 투수 쪽을 노려보며 불쾌한 표정을 지었다. 갑작스런 상황에 당황한 송명기도 순간 적극적인 사과의 제스처를 취하지 못했다. 대신 NC 포수 양의지가 홍창기에게 빠르게 다가가 웃는 얼굴로 등을 쓰다듬으며 고의성이 없었음을 설명했다.

하지만 오해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1루에 출루한 홍창기는 김 호 코치에게 투구동작을 재연하며 의심을 풀지 못했다. 그러자 동기생 NC 2루수 박민우가 달려와 다시 홍창기를 토닥거리며 오해를 풀어주려 노력했다.

여러모로 어수선 하던 차, 후속타자 박해민이 재치를 발휘했다. 1사 1,2루에서 흥분의 여운이 살짝 남아있던 투수 송명기의 초구를 투수 앞 기습번트 안타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송명기가 맨손 캐치를 시도했지만 정확히 포구하지 못했다. 곧바로 초구에 김현수의 희생플라이가 이어지며 1-1 동점.

5회를 넘기면 승리투수 요건을 채울 수 있었던 송명기로선 마음이 상할 만한 상황이었다. 송명기는 1-1이던 6회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다.

신경전은 두 선수의 집중이 과열된 결과였다. 팀 승리가 꼭 필요했던 경기.

두 선수 모두 제 몫을 해야한다는 압박감이 컸다. 경기 전 LG 류지현 감독은 "남은 시즌 홍창기 선수가 본인이 익숙한 자리(1,2번)에서 컨디션을 어떻게 끌어올리느냐가 핵심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NC 강인권 감독대행은 "늘 하는 얘기지만 송명기 선수가 5이닝 만 채워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두 선수 모두 절실한 마음으로 경기에 집중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사구가 나오면서 오해가 불거졌다. 특히 올시즌 복사근 손상 부상으로 한달여 이탈을 경험한 홍창기로선 옆구리 쪽 사구에 더욱 예민해질 수 밖에 없었다.

양의지 박민우의 빠른 수습으로 벤치클리어링 등 사태가 크게 번지지 않은 건 천만다행이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