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원 선수가 5억원 어치를 한건데..." 강력 경쟁자 등장에 급해진 감독. 기특한 에이스 공개 홍보[잠실 현장]

2022-10-05 09:27:46

LG 트윈스 김윤식.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9.21/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김)윤식이는 잘될 수 있겠죠?"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이 9월 MVP 후보에 오른 김윤식에 대한 공개 유세를 펼쳤다.

김윤식은 9월 한달간 5경기에 등판해 3승 무패에 평균자책점 0.31을 기록했다. 29이닝을 던지면서 단 2실점(1자책)만 기록하는 엄청난 피칭을 선보이며 LG의 새로운 왼손 에이스로 급부상했다. 0.31은 올시즌 월간 평균자책점 1위다. 투수 중에선 삼성의 뷰캐넌이 5경기서 4승무패 평균자책점 1.78을 기록했고, LG 고우석이 1승8세이브를 기록하며 9월 MVP 후보에 올랐는데 김윤식의 성적이 눈에 띄는게 사실.

김윤식의 경쟁자는 타자에 있다. 바로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다. 9월에 무시무시한 성적을 올렸다. 한달간 타율 4할1푼8리(91타수 38안타) 4홈런, 23타점, 19득점, 장타율 7할1푼4리, 출루율 4할8푼5리를 기록했다. 타율, 안타, 장타율, 출루율 1위에 타점과 득점은 공동 1위다. 무려 6관왕에 올랐다. 두산 베어스 김재환도 타율 3할6푼1ㄹ, 6홈런, 17타점으로 후보에 올랐으나 이정후의 성적이 워낙 탁월하다.

김윤식과 이정후의 2파전으로 보이는데 이정후의 타격 성적이 워낙 빼어난 상황.

류 감독은 4일 잠실 KIA 타이거즈전에 앞서 취재진과 얘기를 나누던 도중 "윤식이는 잘될 수 있겠죠?"라고 대뜸 질문을 던졌다. 취재진이 이정후가 워낙 성적이 좋아 쉽지는 않을 것 같다고 하자 곧바로 실망하는 표정을 짓더니 이내 김윤식에 대한 홍보를 시작했다.

류 감독은 "(이)정후는 원래 갖고 있는 실력을 보여준 것이고, 윤식이는 실력 이상을 보여준 것이다"라면서 "정후는 연봉(7억원) 만큼 한 것이고, 윤식이는 연봉 5000만원이 5억원 어치의 활약을 한 것 아닌가"라고 김윤식이 기대치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시즌 월간 평균자책점 1위라던데 그런 것도 의미가 있지 않나"라고 김윤식의 성적을 어필했다.

LG 선수가 월간 MVP에 뽑힌 것은 3년 전인 2019년 카를로스 페게로가 9월 MVP에 오른게 마지막이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