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FA 4총사의 충격 결말. 모두 팀을 옮겼다. 총액 300억원 돌파[SC초점]

2022-11-24 07:49:08

LG 트윈스가 키워낸 프랜차이즈 스타 유강남과 채은성이 FA로 롯데, 한화로 이적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FA 포수 대란이 결국 전원 이적이라는 충격적인 결과로 나왔다.



이번 FA 시장이 열릴 때 모든 야구팬들의 관심은 포수였다. NC 다이노스 양의지, KIA 타이거즈 박동원, 두산 베어스 박세혁, LG 트윈스 유강남 등 4명의 주전 포수가 한꺼번에 FA로 풀리면서 포수를 뺏기지 않으려는 소속팀과 뺏으려는 구단의 베팅 싸움이 치열했다.

결과는 충격적이게도 소속팀이 1명도 잔류시키지 못했다. 포수가 필요한 롯데가 뛰어들며 포수 FA 시장이 요동치기 시작했고, 결국 도미노 현상으로 포수가 이동했다.

유강남이 LG의 제의를 뿌리치고 롯데 자이언츠와 4년간 총액 80억원에 계약했고, 유강남을 놓친 LG는 박동원을 4년간 65억원에 데려왔다. 두산은 박세혁이 아닌 양의지를 되찾는데 올인했다. 소속팀 NC에 한화 이글스까지 양의지 영입에 나서면서 베팅액수는 올라갈 수밖에 없었다. 두산은 박정원 구단주와 이승엽 감독까지 나서면서 4+2년에 총액 152억원을 안기며 양의지를 다시 잠실로 데려왔다.

두산이 양의지를 데려오면서 마지막으로 남은 박세혁도 자동적으로 이적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양의지를 뺏긴 NC와 박동원이 떠난 KIA가 새 둥지로 거론됐지만 KIA는 일찌감치 발을 빼고 트레이드로 보강할 뜻을 비추면서 NC가 단독 입찰에 들어갔다. 23일 NC와 박세혁측이 대략적인 합의를 봤고, 세부 조율을 거쳐 계약서에 사인하는 일만 남았다.

양의지 유강남 박동원의 몸값 합계는 무려 297억원이나 된다. 박세혁이 아무리 낮은 가격에 하더라도 포수 FA 4명의 몸값은 300억원이 넘는다.

그야말로 2023년 FA 시장을 포수가 지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제 팀을 옮긴 포수들이 내년시즌 어떤 모습을 보여주냐가 흥미를 끌 듯하다. 친정팀과의 대결도 궁금해진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