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딸 민서까지 '뻘쭘'? '절친' 정준호에 "또 다시 속았다"며 후회했지만…

2022-11-24 21:11:14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신현준이 정준호에게 마음 상해했다. 예쁜 딸까지 '뻘쭘'해 어쩔줄 몰라했단다.



배우 신현준은 24일 "사람 불러놓고 계속 카톡질만 한다. 이번엔 안 나가야지 안 나가야지 다짐을 했건만, 사랑하는 딸내미까지 데리고 나왔다 민서도 뻘쭘해 어쩔 줄 몰라한다 이젠 정말 안 나갈 거다!"라고 적었다.

이어 "#맨날 맨날 속으면서 나는 왜 나갈까"라는 해시태그로 코믹함을 더했다.

둘은 연예계에서도 알아주는 절친. 공개된 사진 속에서 신현준은 엄마를 닮아 너무 에쁜 민서를 품에 안고 있고, 정준호는 정신없이 핸드폰을 하는 모습. 눈이 동그랗게 예쁜 민서가 어쩔줄 몰라하는 표정을 짓고 있는 듯한 사진이 폭소를 터뜨리게 한다.

한편 신현준은 지난 2013년 12세 연하의 첼리스트와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또 최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등에 출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