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동료들의 "역겹고 변했어, 쓰레기 훈련이야" 충격적 평가에 고통('고독한 훈련사')[종합]

2022-11-24 21:13:4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강형욱 훈련사가 유럽의 동료 훈련사들에게 들은 비난에 대해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에서는 강형욱이 상위 1% 개토피아 지리산 산내면 귀촌 마을, 가장 시골스러움을 간직한 전라남도 담양에 이어 서울 서대문구를 찾아 도시의 진화된 반려 문화에 대해 살펴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강형욱은 "마음의 스승님이 계신 곳이어서 뵈러 왔다"면서 가장 존경하는 분으로 꼽는 최재천 교수가 재직 중인 이화여자대학교로 향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이자 동물 보호 학자로 저명한 최재천 교수를 만난 강형욱 훈련사는 '고독한 훈련사'를 통해 지리산과 담양에서 경험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와 함께 강형욱은 최근 가장 고민거리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10~15년 전 함께 했던 유럽의 훈련사들과 아직 연락을 하고 지내는데, 그들에게 "역겹다", "변했다", "지금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라는 메시지를 받고 있다는 것. 강형욱은 "유럽의 훈련사들이 '10년전에 봤을때의 너는 훌륭했다. 그런데 네가 지금 TV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믿기지 않는다. 헌터가 많이 변했고 헌터는 지금 정말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런 메시지를 받고 나서 '너희들이 한국에서 살아봤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은 10평도 안되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야하고, 하루에 12시간 밖에 있고, 산책할 곳도 없는 환경이야!' 이거를 진짜 아픈 사람처럼 계속 혼자 내뱉었다. 고통스러운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한국의 환경에서 실생활과 타협을 하는 교육을 하고 있지만, 그것 자체가 정말 맞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런데 한편으로는 '내가 하는 조언과 현재의 훈련이 안 맞을 수도 있지 않아?'라고 스스로에게 계속 말하고 있긴 했다. 내적으로 '이게 진짜 옳은 교육일까?'라고 질문하고 있었다"며 "도시에서 사는 개들은 자기를 다 보여주지 못하고 사는 것 같다"고 고민을 전했다. 이에 최재천 교수는 "도시라는 얄궂은 공간에서 살고 있는 그 많은 강아지들이 훈련사님 덕택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 않느냐.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다. 선구자의 어쩔 수 없는 운명인 것 같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사람의 마음이 조금씩 달라지고 반려동물을 대하는 태도들이 변해가면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도 잘 이끌어 달라"며 진심을 담아 전했다.

최재천 교수와의 만남 이후, 강형욱 훈련사는 국내 최초 반려견 친화형 공동체 주택을 찾았다. 그곳에서 반려견과 반려인을 위한 다양한 편의 시설과 시스템, 입주민들이 서로 배려하면서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크게 감동을 받았다.

또한, 서대문구는 국내 최초 반려견 순찰대가 시작된 곳이기도 하다. 반려견 순찰대는 반려견과 산책을 하면서 우리 동네를 지키는 주민 참여형 활동. 반려견 순찰대에 대한 최초 의견을 낸 강민준 경위와의 토크 및 순찰대원들을 만나 그들의 놀랍고 화려한 성과를 들어봤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