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머지 멤버는 모두 예상됐다, 나상호의 깜짝 반전쇼 기대한다

2022-11-24 22:03:49

한국과 아이슬란드의 평가전이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렸다. 나상호가 슛팅을 시도하고 있다. 화성=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11.11/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나상호가 대형 사고를 쳐줄까.



드디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막이 오른다. 한국은 24일 카타르 에듀케이션시티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첫 경기의 중요성은 말할 필요도 없다. 무조건 승점 따야한다. 3점이면 좋지만, 최소 1점이라도 챙겨야 남은 2경기에 대한 가능성이 생긴다. 때문에 우루과이와의 1차전은 출전 가능한 최고 전력을 꾸려야 한다.

다행히 안면 골절상을 입었던 손흥민(토트넘)이 정상 출격한다. 한국에는 천군만마다.

다만, 황희찬(울버햄턴)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날 경기에 뛰지 못한다. 황희찬의 우측 측면 자리는 나상호(서울)가 채우게 됐다.

나상호를 제외하면 전원 예상했던 선수들이 출격한다. 최전방에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배치됐고 왼쪽 측면에 손흥민이 뛴다. 중앙에는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 사드)이 나선다.

포백은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으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김승규(알 샤바브).

위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당초 예상 외 선수는 나상호 정도다. 이 자리에서 구멍이 나면 한국은 어려운 경기를 해야하고, 반대로 나상호가 깜짝 활약을 펼쳐준다면 경기를 훨씬 수월하게 풀어갈 수 있다. 능력을 갖춘 선수기에 첫 월드컵 출전에 긴장만 안하면 된다.

그동안 파울루 벤투 감독의 신임을 받아 국가대표팀에 계속해서 뽑힌다는 이유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던 나상호다. 선수도 이를 알고 "이번 월드컵에서 그 비판들을 지우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리고 생각보다 빨리, 정말 중요한 무대에서 기회를 얻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