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15년 전 함께한 동료 훈련사, TV 속 모습에 '역겹고 변했다'며 맹비난"('고독한 훈련사')[SC리뷰]

2022-11-25 08:57:09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속앓이를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에서는 상위 1% 개토피아라 불리는 지리산 산내면 귀촌 마을부터 서울 서대문구를 찾아 도시의 진화된 반려 문화에 대해 살펴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형욱은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이자 동물 보호 학자로 저명한 최재천 교수를 찾았다.

그는 "10~15년 전 함께 했던 유럽의 훈련사들과 아직 연락을 하고 지내는데, 그들에게 '역겹다' '변했다' '지금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라는 메시지를 받고 있다. 유럽의 훈련사들이 '10년전에 봤을때의 너는 훌륭했다. 그런데 네가 지금 TV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믿기지 않는다. 헌터가 많이 변했고 헌터는 지금 정말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그런 메시지를 받고 나서 '너희들이 한국에서 살아봤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은 10평도 안되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야하고, 하루에 12시간 밖에 있고, 산책할 곳도 없는 환경이야'라며 말했다. 진짜 아픈 사람처럼 계속 혼자 내뱉었다. 고통스러운 고민을 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무엇보다 강형욱은 "한국의 환경에서 실생활과 타협을 하는 교육을 하고 있지만, 그것 자체가 정말 맞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그런데 한편으로는 '내가 하는 조언과 현재의 훈련이 안 맞을 수도 있지 않아?'라고 스스로에게 계속 말하고 있긴 했다. 내적으로 '이게 진짜 옳은 교육일까?'라고 질문하고 있었다. 도시에서 사는 개들은 자기를 다 보여주지 못하고 사는 것 같다"며 국내에서 훈련사 활동을 하면서 겪는 고민을 쏟아냈다.

최재천 교수는 "도시라는 얄궂은 공간에서 살고 있는 그 많은 강아지들이 훈련사님 덕택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 않느냐.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다. 선구자의 어쩔 수 없는 운명인 것 같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사람의 마음이 조금씩 달라지고 반려동물을 대하는 태도들이 변해가면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도 잘 이끌어 달라"고 다독이며 조언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