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수술' 배연정 "허리 도려내는 통증, 종양 3개 발견" ('알콩달콩')

2022-11-25 14:18:43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개그우먼 배연정이 췌장암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알콩달콩'에는 배연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배연정은 데뷔 53년 차가 됐다고 밝히며 과거 데뷔 초 사진을 공개했다. 모태미녀가 입증되자 스튜디오에서는 "이영애 씨 아니냐"며 감탄 섞인 반응도 나왔다. 배연정은 "공주로 태어나서 방송국에서 예쁜 역할만 맡았다. 이제 70대가 됐지만 마음은 10대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모든 걸 포기하고 싶을 만큼, 큰 위기를 겪은 순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배연정은 "등, 허리가 도려내는 듯 아팠다. 죽겠더라. 소화도 안돼서 병원에 갔더니 췌장에 3개의 종양이 있다더라. 1~2년 사이에 생긴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16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다. 건강을 잃으니까 건강의 소중함을 알겠더라. 건강 전도사가 되기 위해나왔다"고 덧붙였다.

현재 췌장암을 극복한 배연정은 "특별히 신경 쓰는 곳은 어디냐"는 질문을 받고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된다. 피를 맑게 해야 몸이 고장나지 않는다. 20년간 당뇨를 앓고 있는데 혈압이 정상이고 콜레스트롤이 없다"고 말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