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와달 홍성빈 "이혼 후 지적장애 1급 아들 홀로 키워, 죽을 고비 여러번"('특종세상')[SC리뷰]

2022-12-02 07:15:4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부부 듀오 해와 달 멤버 홍기성이 이혼 후 근황을 공개했다.



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해와 달로 함께 활동했던 아내와 이혼한 뒤 지적장애 1급 아들을 홀로 양육하고 있는 홍기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기성은 "주변에서 부러워할 정도의 잉꼬부부였는데 여러가지 힘든 상황 때문에 헤어지게 됐다지금은 엄마가 없으니까 내가 챙겨야 된다. 태어나고 한 돌 정도 됐을 때 뇌에 충격을 받았다. 말이 빠른 애도 있고 늦은 애도 있으니까 괜찮을 거라 생각했는데 다섯 살이 됐는데도 말을 안하더라. 그래서 병원에 가니까 지적장애 1급 진단이 나왔다. 정선연령이 다섯 살 정도"라고 털어놨다.

홍기성은 누나와 함께 공연장형 카페를 운영하며 아들 홍정빈 군을 케어하고 있었다. 그러나 홍정빈 군은 아빠가 없으면 생라면을 꺼내 다 먹어치우는 등의 사고를 쳤다. 홍기성은 "라면, 과자가 어디있는지 다 알기 때문에 아무도 없으면 다 먹는다. 그나마 이건 좀 낫다. 된장찌개를 끓여놓으면 다 부어버린다"며 "약물류는 따로 보관하고 있다. 한달치 약을 그냥 한 입에 먹고 물을 먹어버려서 죽을 고비를 몇 번 넘겼다. 부모들이 자식보다 하루만 더 살게 해달라고 하지 않나. 이런 자식을 두고갈 수는 없는 거다. 내가 움직일 수 있을 때 정빈이를 봐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어떻게 해야 정민이가 사랑으로 더 나아질지 고민한다"고 말했다.

홍기성은 홍정빈 군이 소속된 직업 훈련학교에서도 장애인 밴드부를 운영하고 있었다. 아들을 더욱 가깝게, 사랑으로 케어하기 위한 방법이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