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고마워 호날두' 또 터졌다 김영권, 한국 1-1 포르투갈(전반 27분)

2022-12-03 00:30:04

[알라이얀(카타르)=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빛영권' 김영권이 또 터졌다.



한국은 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 27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강인이 왼쪽에서 올려준 코너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몸맞고 흘렀고 이를 김영권이 밀어넣었다. 김영권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에 이어 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현재 승부는 1-1이다.

벼랑 끝 승부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 0대0 무승부, 가나와의 2차전 2대3 패배, 1무1패 중인 한국은 포르투갈을 잡아야 16강 희망을 걸 수 있다. 포르투갈을 이긴 뒤 우루과이-가나전 결과에 따라 16강 여부가 결정된다. 반면 포르투갈은 여유가 있다. 가나(3대2 승), 우루과이(2대0 승)을 모두 잡으며 일찌감치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물론 아직 조 1위는 확정되지 않았다. 포르투갈은 1위를 해야,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을 16강에서 피할 수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처음으로 '골든보이' 이강인 카드를 꺼냈다. 4-3-3 포메이션이다. 조규성 원톱에 좌우에는 손흥민과 이재성을 배치했다. 허리에는 이강인 황인범 정우영이 자리했다.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권경원 김문환이 이뤘다. 김민재는 끝내 부상으로 출전이 좌절됐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포르투갈은 로테이션을 단행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베르나르두 실바가 빠졌다. 하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호날두 좌우에는 히카르두 호르타와 마테우스 누녜스가 자리했다. 미드필드에는 비티냐, 주앙 마리우, 후벵 네베스가 포진했다. 포백은 주앙 칸셀루, 페페, 안토니우 실바, 디오구 달로트가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디오구 코스타가 꼈다.

알라이얀(카타르)=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